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 10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기사등록 :2021-09-15 10:26

국내 기업 최초, 공정·협력 등 평가해 계량화
1차부터 미거래 기업까지 상생 범위 확대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삼성전자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0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210여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공정거래 ▲상생협력 활동 ▲협력회사 체감도 등을 평가해 동반성장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이다.

삼성전자는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도입된 2011년부터 유일하게 10년 연속 최우수 등급에 선정됐다.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취득한 기업에게 부여하는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다.

[사진 제공 = 삼성전자] = 삼성전자 협력회사인 반도체 장비 기업 '원익IPS' 직원들이 반도체 생산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상생추구·정도경영'이라는 회사의 핵심 가치 아래 협력회사와 공정거래 정착, 협력회사 종합 경쟁력 향상,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1차 협력회사뿐만 아니라 2, 3차 협력회사와 상생 활동을 확대하고 있으며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지원하며 상생의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중소·중견 협력회사 대상으로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회사가 2차 협력회사와의 거래대금을 30일 이내 단축 지급할 수 있도록 5000억원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 2년간 무이자로 대출해주고 있다.

이어 협력회사 접점 부서 임직원 대상 공정거래 교육 의무화, 협력회사 관련 정책과 제도 개선, 원자재 가격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는 등 협력회사와의 공정거래 정착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공정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매년 1차 협력회사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고 있으며 1차 협력회사들은 2차사와 2차사들은 3차사와 각각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 종합 경쟁력 향상을 위해 자금, 기술, 인재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

협력회사 자금 지원을 위해 2011년 1조 원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기술개발·설비투자 자금 등을 저금리로 대출해 주고 있다.

반도체 부문 우수 협력회사 대상으로는 2010년부터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으며 제도 도입 후 11년간 총 4254억 원을 지급했다. 올해부터 3년간 약 2400억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협력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2009년부터 우수기술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보유 특허를 국내 중소·벤처 기업에게  무상으로 개방하고 있으며 올해 7월까지 1560여 건의 특허를 무상으로 양도했다.

국내 중소기업의 차세대 기술 확보, 국산화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3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와 운영중인 200억원 규모의 민관 연구개발(R&D) 펀드를 300억원(중소벤처기업부 150억원·삼성전자 150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 삼성전자] = 삼성전자 협력회사인 네트워크 장비 기업 'RFHIC' 직원이 회로 기판 내부에 반도체 칩을 부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2013년부터 협력회사 전담 조직인 상생협력아카데미를 설립했다.

상생협력아카데미는 지난 50여년간 삼성전자가 터득한 기술과 노하우를 협력회사에 공유·전수하는 '컨설팅 센터'와 혁신·직무·기술·리더십 등의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교육 센터' 인재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회사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청년일자리 센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100여명의 전문인력으로 이뤄진 상생협력아카데미는 지난 8년간 전액 무상으로 1500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했다. 협력회사 임직원 14만명에게 교육을 실시했고, 3500명의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등 협력회사의 제조 인적 경쟁력이 향상됐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상생펀드, 임직원 교육, 제조혁신 지원 등 1차 협력회사 대상 프로그램을 2차 이하 협력회사까지 실시하고 있다.

2018년에는 3차 협력회사를 위해 총 7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회사 전용펀드(상생펀드, 물대지원펀드)를 추가로 조성해 운영중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에 처한 협력회사를 지원하기 위해 자금지원과 구매처 다변화 컨설팅, 방역 용품 등을 제공한 바 있다.

삼성은 2015년부터 추진한 스마트공장 사업을 2018년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해 제조현장 혁신, 환경안전 개선, 제조운영시스템 구축 등 중소·중견기업에 필요한 종합지원 활동으로 발전시켜 지원하고 있다.

삼성과 중소벤처기업부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각각 100억 원씩 총 1000억 원을 투입하고 200여명의 삼성의 제조 전문가들이 스마트공장 구축을 현장에서 지원하고 있다.

삼성은 여기에 100억원을 추가 투입해 국내외 바이어 발굴·글로벌 홍보·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필수 제품인 마스크, 진단키트, 눈보호구, 손소독제,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 20여개사를 대상으로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긴급 지원에 나선바 있다.

이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500여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사회적 공헌활동(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 드림클래스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 등 청소년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전자가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나누고 있다.

freshwate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