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태풍 '찬투' 간접 영향 제주...15일 비 소강상태 속 강풍 지속

기사등록 :2021-09-15 13:55

제주시내서 차량 침수 2명 구조...서귀포는 도로침수·하수구 범람 피해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13일부터 내린 폭우로 큰 피해가 우려됐던 제주도는 14일 저녁부터 비가 잦아 들면서 15일 오전 9시 기준 소강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에 다르면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km해상에서 동남동 방향으로 시속 8km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제14호 태풍 찬투.[사진=기상청] 2021.09.15 mmspress@newspim.com

찬투는 제주시 북쪽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으나 예상과 달리 서귀포 남쪽 해상을 지나 일본 대마도를 통과해 18일 일본 센다이 서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됐다.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15일 0시부터 오전 9시 기준 제주 11.6mm, 서귀포 41.6mm, 고산 11.3mm, 성산 25.5mm 등이다.

기상청은 15일 제주지역은 흐르고 가끔 비와 20~80mm의 예상 강수량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바람은 육상에 10~16m/s, 해상에 12~24m/s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했다.

점차 북상중인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16일 제주도 예상 강수량은 50~100mm 많은 곳 150mm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 찬투는 15일 03시 기준 중심기압 975hpa, 최대풍속 35m/s의 강한 태풍으로 시속 8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제주도는 15일 06시 현재 제주도남쪽 먼바다에 태풍경보, 제주도 전역에 강풍주의보,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한편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14일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인명구조 2건 안전조치 9건 배수지원 11건의 긴급구조활동을 펼쳤다.

이날 오전 차량 침수 사고가 일어난 서귀포시 법환동과 제주시 용강동에서는 소방인력과 장비 등이 출동해 각 1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전날부터 많은 비가 내린 서귀포(219.0mm) 지역에서는 도로침수, 하수구 범람, 전선 피해, 맨홀 파손 등 안전사고가 잇따랐다.

mmspre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