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홍준표, 尹에 또 경고..."깜도 안되는 헛된 공작으로 당원들 혼란 야기"

기사등록 :2021-09-15 14:27

"쌩판 거짓말 정치공작"
"대한민국 더러워진다"

[서울=뉴스핌] 김은지 김태훈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윤석열 캠프를 향해 "더 이상 엉뚱한 소리를 하면 그냥 두지 않겠다"며 일격을 가했다.

윤 캠프가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만난 자리에 홍 캠프 인사가 동석했단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발언이다. 즉 세 사람이 함께 고발 사주를 '공모'했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1.09.14 photo@newspim.com

홍 후보는 15일 오후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를 추모하기 위해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이날 홍 후보는 기자들을 만나 "캠프에 있는 몇몇 사람들이 헛된 정치 공작을 하는데 그 사람들은 나의 상대도 안 되고 깜도 안되고, 어떻게 그렇게 유치한 짓을 하느냐. 그러고 난 뒤에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특히 "그것도 팩트로 갖고 해야 되는데 이것은 쌩판 거짓말이다. 그게 정치공작"이라면서 "팩트가 없는 것을 거짓말로 만들어 국민들을 혼란시키고 당원들을 혼란시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기본도 모르는 사람도 모르는 사람들이 모여가지고 네거티브라고 하는 것에, 왜 우리 당에 이전투구를 끌어들이냐. 저들끼리 대응을 하지"라면서 "계속 그러면 정치판에서 떠날 줄 알아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판에서 그런 사람들은 계속 붙어줘서는 대한민국이 더러워진다"며 "아마 그 캠프 쪽에서 지목한 사람이 오늘 모 언론사하고 인터뷰를 했을 것이다. 오후에 그 언론사에서 보도할 것인데 더 이상 엉뚱한 소리를 하면 그냥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비열하고 치사하게 그게 뭐냐"고도 심경을 토로했다.

홍 후보는 오전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하라"면서 "당당하면 숨지 말고 사내답게 대처하라"고 윤 후보를 겨냥했다. 

한편 홍 후보는 16일로 예정된 2차 컷오프 경선 진출자 토론회와 관련 "원래 하던 대로 하겠다. 거기에 큰 구애받는 사람도 아니고 특별히 준비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대세론을 이어왔던 윤 후보는 토론회에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방어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