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HMM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00만TEU 날랐다

기사등록 :2021-09-22 15:07

수출화물 기준…돌아오는 화물 포함시 186만TEU
선복량 40만→82만TEU…2024년 100만TEU 돌파 전망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HMM은 세계 최대컨테이너선 2만4000TEU(1TEU=6m 컨테이너 1개)급 선박 12척의 누적 운송량이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가는 수출화물(헤드홀) 기준 총 100만TEU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2만4000TEU급 컨테이너 5호선 'HMM 그단스크호'가 지난 21일 중국 옌톈항에서 만선으로 출항하면서 현재까지 누적 운송량은 총 101만5563TEU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부산신항에서 국내 수출물량 등 화물 2803TEU를 싣고 떠난 뒤 옌톈항을 거친 그단스크호는 내달 21일 스페인 알헤시라스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독일 함부르크항에서 하역 작업을 마치고 출항을 준비중인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그단스크호'. [사진=HMM]

작년 4월부터 유럽노선에 투입된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부터 12호선까지 헤드홀 기준 총 52항차 중 50항차를 만선으로 출항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나머지 2항차는 99%를 선적했다. 유럽에서 돌아오는 백홀(back-haul)을 포함하면 총 97항차를 운항했다. 누적 운송량은 총 186만1633TEU에 이른다.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이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실어 나른 101만5563TEU의 컨테이너 박스를 일렬로 나열한 길이는 약 6100km다. 이는 서울에서 부산을 10회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정부는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와 해운 재건을 목적으로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 등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신조를 지원했다.

초대형 선박 20척이 지금까지 실어 나른 물동량은 총 115항차에 약 210만4218TEU에 이른다. 컨테이너박스를 나열하면 1만2625km로 지구의 지름(약1만2700km)과 비슷한 길이다.

HMM의 선복량은 2016년 40만TEU에서 현재 82만TEU까지 두 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선사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초대형선 비율은 약 50%로 글로벌 선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 6월 추가 발주한 1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2024년 상반기까지 모두 인도받으면 선복량은 100만TEU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선박 발주부터 운항까지 정부 및 이해관계자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임직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이와 같은 성과 달성이 가능했다"며 "HMM은 코로나19로 바닷길이 중요해지는 지금 세계 곳곳으로 국적기업 수출입 화물의 차질없는 운송과 대한민국 해운재건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