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산업부, 미국에 반도체 기업 공급망 자료요청 우려 전달

기사등록 :2021-10-06 08:00

여한구 통상본부장, USTR 대표와 양자회담
요청 자료 방대하고 영업비밀도 다수 포함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정부가 미국 상무부의 반도체 공급망 기업을 대상으로 자료를 요청한 데에 대한 요청자료의 범위가 방대하고 영업비밀이 다수 포함돼 우려가 크다고 전달했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5~6일 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계기에 현지에서 캐서린 타이(Katherine Tai)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양자면담을 진행했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5일(현지시간) 오후 3시 30분 프랑스 파리에서 캐서린 타이(Katherine Tai)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면담을 갖고 최근 미국 상무부가 반도체 공급망 기업을 대상으로 자료를 요청한 데에 대해 국내의 우려가 큰 상황임을 전달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21.10.06 fedor01@newspim.com

양국은 올해 11월에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제12차 각료회의(MC-12)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수산보조금 협상,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관련 보건 이슈 등 주요 분야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하고 향후 논의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양국은 변화하는 통상질서에 대응해 공급망 및 기술통상, 디지털 통상, 백신, 기후변화 분야 등에서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여 본부장은 최근 미 상무부가 반도체 공급망 기업을 대상으로 자료를 요청한 데에 대해 요청 자료의 범위가 방대하고 영업비밀도 다수 포함돼 있어 국내의 우려가 큰 상황임을 전달했다.

이에 미측은 글로벌 반도체 수급문제를 해결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조치로 이해한다고 하면서 향후 한국 정부의 우려에 대해 관계부처와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