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증권·금융

박기영 신임 금통위원 "중앙은행, 재정·거시건전성 정책과 조합 고민"

기사등록 :2021-10-06 10:22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박기영 신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6일 "최근에 코로나19 상황과 자산시장 과열 문제에서도 볼 수 있듯이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재정정책, 거시건전성 정책과의 정책 조합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기영 신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사진=한국은행)

박 위원은 이날 취임 인사문을 통해 "역사적 사건으로 인해 통화정책 패러다임이 진화하는 양상을 고려하면 현재 중앙은행은 단기, 중장기 모든 시계에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며 "당장 단기적으로는 포스트 코로나 상황에 통화정책을 어떻게 운용할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인구구조의 변화, 4차 산업혁명, 기후 리스크 등을 고려한 중앙은행의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고 짚었다.

박 위원은 그러면서 "임기 동안 여러분과 함께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일조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고승범 전 금통위원이 금융위원장으로 이동하면서 공석이 된 한은 몫의 금통위원 1석에 박 위원을 추천했다. 박 위원은 이날 임명장을 수여 받고 임기를 시작했다. 박 위원의 임기는 이날부터 2023년 4월 20일까지다.

 

jyo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