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단독] '오징어 게임' 술래인형 피규어 만든 '토이 아티스트' 임현승 인터뷰

기사등록 :2021-10-12 18:00

"넷플릭스에서 직접 VIP 증정용으로 40개만 주문했다"
전세계서 관심 폭발... 구할 수 없느냐는 주문 쇄도
11월 5일까지 뉴욕 '클러터 갤러리'서 개인전 열어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신드롬이 전세계를 강타하면서 이 드라마에 등장한 각종 소품이나 오브제에 대한 관심도 폭증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제 1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 등장하는 술래인형이다. 

술래인형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외친 후 목을 180도 돌려 게임 참가자들의 동작을 감지한다. 인형 눈 속 센서가 움직이는 참가자를 찾아내면, 술래 인형은 어린아이 목소리로 "탈락"을 외치고, 그 참가자는 총에 맞아 죽는다. 탈락은 죽음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아는 순간, 시청자들 역시 참가자들처럼 공포에 떨 수밖에 없다.

얼굴 표정 변화 없이 눈동자만으로 생과 사를 결정하는 술래인형은 드라마가 공개되자 마자 처키(Chucky)와 애나벨(Annabelle) 뒤를 잇는 공포의 인형이자 '신스틸러' 로 부상했다. 해외 네티즌들은 "처키와 애나벨이 최고 무서운 줄 알았는데 더 무서운 인형이 나타났다", "애나벨보다 무서운 인형은 처음", "꿈에 나올 것 같다", "애나벨도 술래인형보고 울었을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아울러 자신을 술래인형처럼 분장하고 나란히 사진을 보여주는 놀이가 각종 SNS에 마치 들불 번지듯 퍼지고 있다.

이런 메가톤급 인기를 바탕으로 넷플릭스에서 직접 국내 작가에게 술래 인형의 피규어를 주문 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피규어를 제작한 토이 아티스트(toy artist) 임현승(40) 작가를 만났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오징어 게임' 속 술래인형 피규어를 제작한 토이 아티스트 임현승 작가. 2021.10.12 digibobos@newspim.com

- 어떤 연유로 '오징어 게임' 술래 인형의 피규어를 만들게됐나?

"7월 28일쯤 오징어 게임 프로모션 담당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그냥 단순한 프로모션용 토이고, 디자인도 내 게 아니었기 때문에 처음에는 고사했다. 어떻게 내게 의뢰할 생각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국내에 아트 토이를 만드는 작가가 많지 않아서 내게 연락이 온 걸로 생각했다."

- 오징어 게임 개봉일이 9월 17일이니까 7월말이면 이 드라마에 대해 아직 사람들이 모를 때다. 혹시 이 드라마를 알고 있었나?

"전혀 몰랐다. 사전 정보가 없었다. 드라마 이름도 그 때 처음 들었다."

- 포로모션 담당자가 무슨 용도라고 설명했는지.

"VIP 증정용 선물로 40개만 만들어 달라고 했다. "

- 피규어를 제작해 납품을 완료한 시점은 언제인가?

"10월 5일쯤였다." (작품 제작 완료를 알리는 임작가의 인스타그램에 그는 "극한 스케쥴의 오징어게임 종료. 살아남았지만 456억은 못받음."이라고 적었다.)

- 처음 제품 의뢰를 받았을 때와 납품할 때는 사정이 엄청 달랐을 것 같다.

"전세계에서 이렇게 난리가 날 줄 몰랐으니까 당연히 묘한 기분이었다. 그냥 얼떨떨했다."

- 피규어 제작 이후 어떤 반응을 얻었나.

"내가 피규어를 만들었는지 어떻게 알고 전화가 이루 셀 수 없이 많이 왔다. 전세계에서 왔다. 대부분 피규어를 더 만들어 달라거나, 구할 수 없냐고 요청하는 전화였다. 그러나 수작업으로 딱 40개만 만드는 게 계약조건이니까 더 만들 수는 없다. 나도 딱 하나 밖에 없다."

- 이번 피규어의 경우, 기존 오징어 게임의 인기에 스토리가 더해져서 나중에 엄청난 고가의 수집품이 될 것 같다. 더구나 40개 리미티드 에디션이니까 더욱 그럴 것 같다. 어떻게 보는가.

"아마도 그렇지 않을까 예상한다. 최근 미술 경향을 보면 스트리트 계열의 대중적 예술품들이 고가의 수집품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다. 이것도 당연히 컬렉터들이 눈독을 들일 걸로 보인다. 내가 받은 전화만 봐도 그렇다. 이 피규어를 선물로 받은 VIP들이 시장에 내놓을 사람들이 아니라서 더욱 그럴 거다. 이병헌 씨가 이걸 팔려고 시장에 내놓지는 않을 거 아닌가."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임현승 작가가 만든 40개 한정품인 술래인형 피규어. [사진= 인스타그램 트웰브닷 페이지] 2021.10.12 digibobos@newspim.com

- 황소가 뒷걸음치다 쥐 잡은 거와 비슷한 상황이지만, 이번 일이  '아트 토이(art toy)' 라는 장르를 일반에게도 인지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거 같다. 

"국내에서는 아트 토이를 아직 키덜트(키즈+어덜트)의 취미제품이라고 한정해서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러나 '21세기 앤디 워홀'이라 불리는 카우스(KAWS)만 보더라도 자시의 개성을 뚜렷하게 표현하고 가치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면서 대중의 폭넓은 지지와 인기를 얻고 있다.  카우스는 아트 토이를 만들면서 그의 세계관을 더 확장했고, 메시지도 더 확실하게 전달한다. 아트 토이는 동시대의 흐름을 자신의 시각대로 구현해내는데 매우 좋은 장르라고 생각한다."

임현승 작가는 평소 '트웰브닷(twelve.)'이란 예명으로 활동한다. 그의 성 '임'을 영어로 쓴 첫글자 R을 둘로 나누면 12로 보이는데, 이렇게 R에서 12를 끌어낸 것은 12라는 숫자가 12시나 12월처럼 완결의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12 뒤에 '닷(dot)'넣은 것 역시 끝까지 가보자는 다짐의 표현이다. 이 예명에서 보듯 아트 토이에 대한 임작가의 결기는 상당하다.

임작가는 원래 항공우주공학을 전공한 공학도였다. 그러다가 생각을 바꿔 자퇴하고 한예종에서 디자인을 전공했다. 사물의 조형적 해석에 저절로 관심이 이끌렸기 때문이었다.

임작가는 사람들이 놓치기 쉬운 뜻밖의 곳에서 아름다움을 포착하여 유려한 곡선, 단순한 형태로 표현하여 시선을 사로잡는 작업을 한다. 그가 천착하는 오브제는 뜻밖에도 개구리 등의 양서류다. 그는 양서류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하는 Apocalypse Frogs, Boundary Issues, APO Frogs 시리즈와 모르고 지나치기 쉬운 문제를 재조명하는 로드킬(Roadkill) 등의 다양한 작업들을 통해 해외에서 먼저 알려지기 시작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임현승 작품 '퍼포먼스'. 2021.10.13 digibobos@newspim.com

2015년 전 세계에서 토이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하는 'Designer Toy Awards'의 'Break-Through Artist'상을 수상하면서 국내에서도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가 받은 상은 신진작가에서 수여하는 일종의 신인상인데, 작품을 출품해서 심사를 받는 것이 아니라 심사위원들이 각자 알아서 대상자를 선발하고 결정하는 좀 독특한 구조다.

임작가는 10월 9일부터 11월 5일까지 뉴욕 클러터(Clutter)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연다. 뉴욕에 가 있어야 하지만, 개인 사정으로 가지 못했다. 이번 개인전에 출품한 것도 모두 개구리를 모티브로 한 작품들이다. 자신은 계속 다른 조형을 시도하는데, 정작 컬렉터들이 개구리 주제 작품을 원하기 때문에 바꾸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저 혼자 생명력이 생겨서 작업을 견인하는 형국이다."

내년에도 중국 베이징 싱후이(Xinghui) 갤러리에서 개인전이 예정돼 있다. 이처럼 국내보다 해외에서의 작품 수요가 훨씬 많다. 베이징 한 출판사에서 출간한 토이 아트 컬렉팅 관련 책은 그의 개구리 작품을 표지로 내세웠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논설위원 = 중국에서 간행된 토이 아트 관련 책의 표지에 그의 작품이 실릴 정도로 임현승 작가는 해외에서의 지명도가 높다. 2021.10.12 digibobos@newspim.com

마지막으로 물어보았다. - 토이 아트를 뭐라고 생각하는가.

"토이 아트는 조형예술과 대중문화의 경계선에 서 있다. 친구들이 작품을 달라고 할 때 내 작품은 너의 관심 여부에 따라 쓰레기가 될 수도, 예술이 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작품이 잘 정돈된 전시공간에서 빛을 받으면 더 없는 예술품이지만, 먼지를 뒤집어 쓰고 방치돼 있으면 그냥 쓰레기다. 토이 아트야말로 추억하는 사람들에겐 보물이다."

digibobo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