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가정폭력 의혹 제명' 최종환 파주시장 탄원서 공무원 개입 논란

기사등록 :2021-10-12 11:18

파주시 "안타까운 마음에 추진, 논란 예상 돼 중단"
정치권 "민주당 제명 절차에 시민, 기관장 탄원서 왜 받나"

[파주=뉴스핌] 이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상습적인 가정폭력 의혹을 받은 최종환 경기 파주시장에 대해 제명을 결정한 가운데 일부 공직자들이 최 시장을 선처해 달라는 탄원서가 작성돼 논란이 되고 있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공직자들이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최고위원들 앞으로 탄원서에 서명부를 돌리면서 지역 내 비난 목소리가 커지자 현재는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환 파주시장.[사진=파주시] 2021.10.12 lkh@newspim.com

12일 파주시 등에 따르면 최근 '최종환 파주시장의 흔들림 없는 시정운영을 위한 공정한 판단을 촉구하는 탄원서'라는 제목의 A4 용지 2장 분량의 탄원서와 서명부가 일부 시청 부서와 읍면동, 산하기관에 뿌려졌다.

이 탄원서에는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 민선7기 시장으로 재임하면서 초지일관 청렴하고 공정한 행정을 통해 지방자치와 파주시가 나아갈 방향을 보여 준 훌륭한 행정가"라며 "역대 어느 시장도 이뤄내지 못한 괄목한 성과를 이뤄냈다"고 칭송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가족을 지켜내야 하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그간 가슴 아픈 가정사를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해명할 수 없었던 최종환 파주시장의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을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서명부를 작성하는데 일부 고위 공직자들이 관여하면서 공직사회는 물론, 지역 내에서도 비난을 이어갔다.

한 공직자는 "파주시를 이끌어 가는 수장이 가정사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점은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이 문제에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공무원들이 나서 탄원서를 작성한다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실제로 탄원서가 일부 부서 등으로 흘러 간 것은 알고 있지만 현재는 중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제명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데 당원이 아닌 일반 시민과 기관단체장, 공무원들에게 탄원서를 받고 있는 게 정상적인 절차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단체장과 공직자들이 마지 못해 서명을 하고 있다는 하소연도 나왔던 만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최 시장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탄원서를 추진했지만 논란이 불거질 것을 예상해 중단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최 시장은 지난달 27일 민주당 윤리심판원의 제명 결정에 대해 "가족들만 알 수 있는 속사정까지 모두 밝히지 못한 부분이 있어 고통스럽다"며 재심을 준비하고 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