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안 변산해수욕장, 해수부 올해 '우수해수욕장'

기사등록 :2021-10-13 16:08

[부안=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부안군은 변산해수욕장이 2021년 해수부 우수해수욕장으로 선정돼 시설개선 사업비 1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13일 밝혔다.

해수부는 전국 284개 해수욕장에 대해 이용객만족도·방역·안전·시설·환경·물가관리·특화노력 등을 평가해 대천,속초 등 3개 해수욕장을 선정했다.

변산해수욕장 원경[사진=부안군]2021.10.13 lbs0964@newspim.com

변산해수욕장은 1933년 공식 개장해 1971년 도립공원 지정, 1988년 국립공원 지정 등 깨끗한 바다와 고운 모래·수려한 경관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였다.

이후 20여년을 국립공원으로 묶여 개발이 제한되면서 시설이 낙후돼 쇠퇴의 길을 걸었으나 지난 2003년부터 국립공원이 차츰 해제되고 2015년부터 전북도 대표관광지 육성사업으로 명품 관광지로 변모했다.

변산해수욕장은 이번 평가에서 출입가능한 도로 3곳에 방역초소를 운영해 모든 출입차량에 대한 발열검사와 안심콜 등록 등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완벽한 방역관리를 실시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또 물놀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구명보트 및 수상오토바이 등 각종 구명장비와 안전관리요원 24명을 매일 배치했다.

전국 최초로 해수욕장 조례를 제정해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하고 4000여벌의 구명조끼를 구입해 무료로 대여하는 등 안전관리분야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어린이물놀이장, 모래썰매장, 오토캠핑장, 실내·외 암벽장 등 다양한 레저 프로그램 연계를 통한 해수욕장 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