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윤석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관광청' 제주에 설치하겠다"

기사등록 :2021-10-13 18:10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2차 컷오프를 통과한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등 4명의 후보가13일 제주에서 열리는 지역순회TV토론회 참석을 앞두고 분주한 일정을 보내고 있다.

국민의 힘 대선주자 중에서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후 4·3 평화공원애서 참배를 마치고 국민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장수여식을 마친 뒤 제주도당에서 제주지역 언론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지역순회 TV토론회를 위해 제주를 방문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기자간담회를 펼치고 있다. 2021.10.13 tcnews@newspim.com

간담회에서 윤석열 후보는 "한국 관광산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독립외청인 '관광청'을 제주에 설치하겠다"고 약속해 깊은 관심을 모으고 "그동안 관광산업을 관리하는 정부부처가 여러 부서로 나눠져 전문성이 너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주하면 천혜의 관광여건을 가지고 있는데 문체부 산하에 독립외청인 관광청을 유치해 관광 산업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특히 제주4·3문제에 대해 "그동안 우리가 4·3희생자를 추모하는 것은 무고한 양민이 공권력에 학살됐기 때문"이라면서 "정부가 희생자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합의된 4·3특별법 개정안에 따라 충분히 보상해 드려야 대한민국과 제주도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합당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지역 최대 현안인 제2공항과 관련해 "제주에 항공기가 더욱 접근할 수 있는 공항을 더 만들어야 하는 입장이지만 제주도민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서 공항이 만들어야한다"며 "개인적으로 제주에 추가 공항을 신설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제2공항 문제를 제주도민이 결정해주시면 중앙정부에서 조정하고,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지역 공약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개정을 통한 자치분권 실현하고 제주 신공항과 신항만 신설 그리고 자연순환 클러스터 신산업 육성 등을 강조했다.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지역순회 TV토론회를 위해 제주를 방문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기자간담회를 펼치고 있다. 2021.10.13 tcnews@newspim.com

윤 후보는 "제주특별법 제정돼 시행된 지 15년이 지났지만 예정된 자치분권이 실현되지 않고, 필요한 재정권이 확보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으며 자신이 "대통령이 된다면 재임 중 제주특별법의 원래대로 자치분권을 실현해 자본과 사람, 물류가 자유롭게 이동하고 규제 혁신을 한다면 제주가 많이 변할 것 같다"고 밝혔다.

tcnew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