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원희룡 "맞수토론 누구에게도 지지않아…이재명 넘을 수 있다"

기사등록 :2021-10-13 18:30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제주 합동토론회 참석차 고향 제주를 찾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4등한 거 맞지만 맞수 토론할 때마다 도장깨기가 일어날 것"라면서 "최종 지지율 여론조사에서는 본선경쟁력을 가진 원희룡이 1등 할 것"라며 자신감을 드러났다.

원희룡 전 지사는 13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당원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의 통해 본격적인 경선레이스가 진행될수록 도정 운영을 통해 정책과 국정운영 비전을 갖춘 경쟁력 있는 후보가 당원과 국민의 선택을 받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경선 후보가 13일 당원간담회를 갖고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2021.10.13 mmspress@newspim.com

원 전 지사는 "도민의 기대치가 높았던 만큼 많은 아쉬움이 남지만 악조건속에서 도지자로서 최선을 다했다"면서 "7년 도정을 운영하면서 당을 떠나 인간관계를 떠나 제게 주셨던 기대와 더 잘하라는 채찍질을 안고 대한민국의 국정운영의 중심에 서기 위해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렵기 때문에 도전하는 것이고 도전한 만큼 제주의 위상과 지분이 올라간다는 믿음으로 끝까지 완주해 최후의 승리를 제주도민께 돌려드리겠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지금 여론 조사상으로 순위는 비밀이지만 4등한 거 맞지만 연 이은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과의 맞수토론에서 맞수 토론할 때마다 추월이 일어날 것이고 도장깨기가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최종 지지율 여론조사에서는 누구를 지지하냐가 아니라 누가 이재명과의 본선경쟁력이 높은지가 관건이다"며 "이재명 후보를 이길 후보는 자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세 후보는 너무 쉽게 생각하고 처절함이 부족해 처열하게 준비도 않고 노력도 않는다"며 "본선 상대인 이재명 후보의 공약도 안읽고 어떻게 이재명과 붙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앞서 원 전지사는 오전 8시 30분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유족회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제주 합동 토론회가 열리는 KBS 제주방송국 정문에서 원희룡 후보 지지자들이 "원희룡 파이팅"을 외치며 환호하고 있다.2021.10.13 mmspress@newspim.com

mmspre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