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포스코인터, '자상한기업' 동참…중소·벤처기업 해외 진출 지원

기사등록 :2021-10-14 12:00

50개 중소·벤처기업 ESG 역량 강화 지원
상생기금 300억원 조성해 상생협력 활동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기업'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자상한기업은 전통적인 협력사 위주의 상생협력을 넘어 기업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 등의 강점을 미거래기업과 소상공인에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말한다.

이날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인천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옥을 방문해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에게 '자상한기업' 선정 기념패를 전달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 6개사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

포스코인터내셔널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중기부는 자상한 기업 선정 사유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에너지, 식량 등 종합사업회사로서 길러온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지원에 앞장서며, 상사 최초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을 발행하는 등 적극적인 ESG 경영을 실천하는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날 양측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회사가 보유한 80여개의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해 바이어 중개, 지사 설립 등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사업 인프라 조성을 돕고 미래사업을 함께 개발한다.

또 해외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ESG 관련 국제 평가와 인증 대응을 위한 컨설팅을 중소벤처기업에 제공하고, 노후화한 환경·안전 설비 교체, 생산설비 자동화 등을 통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나아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협력방안을 지속 발굴하기로 했다. 우선 바이오헬스, 전기차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중소벤처기업 50개사를 선정해 육성하고, 실증평가와 성과분석을 거쳐 지원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회사의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 왔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ESG 경영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들과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상생가치를 창출하며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