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강원 전 지역 17일 한파특보…강원 영동 15일 비

기사등록 :2021-10-14 14:32

[강릉=뉴스핌] 이형섭 기자 = 올 가을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14일 강원기상청에 따르면 고도 약 5km 상공에서 북서쪽으로부터 -25도 이하의 찬 공기가 국내로 남하하고 지상에서는 대륙의 찬 성질의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16일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져 17일 강원도 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표될 전망이다.

10월17일 기압계 모식도.[사진=강원지방기상청] 2021.10.14 onemoregive@newspim.com

최근 한반도 주변에 머무르던 따뜻한 고기압으로 인해 평년보다 기온이 높은 가운데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되며 급격히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2~6도 더 낮아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욱 강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17일 강원도 아침 최저 기온은 전일보다 10~15도 급격히 내려가 강원내륙과 산지를 중심으로 0도 이하의 기온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강원내륙과 산지 곳곳에 첫 얼음과 첫 서리가 관측되겠고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냉해 피해 가능성이 높겠다.

이번 추위는 오는 18일까지 이어지겠고 오는 20일쯤 북서쪽으로 대륙고기압이 다시 확장하며 추워질 전망이다. 

강원 영동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오는 15일 아침부터 비가 시작돼 다음날 오전에 그칠 전망이다. 예상강수량은 10~40mm다.

16~17일 강원중부해상은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3~5m 이상 높아지며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겠다.

onemoregiv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