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野 "성남시 압수수색해야" 질타…중앙지검장 "이재명도 수사 범주"

기사등록 :2021-10-14 14:22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모든 사항이 수사 범주에 들어 있어"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국민의힘이 14일 서울고검·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관련 여권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성남시장이 최종 인허가권자이고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며 총공세를 폈다. 이에 대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이 지사는) 수사 범주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2021.10.14 min1030@newspim.com

전주혜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사건은 칼끝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갈 수밖에 없다. 수사대상에 있느냐"고 물었고 이 지검장은 "고발돼 있고 수사범주엔 다 들어가 있다"고 답했다. 이 지검장은 '성남시장에게 보고가 됐는지. 성남시 지시, 묵인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는 전 의원의 추가 질의에도 "모든 사항이 수사 범주에 들어가 있다"고 했다.

다만 이 지사의 소환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소환 계획이나 특정 인물에 대한 조사 계획를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시작부터 부실 그지없는 압수수색 이런 걸로 과연 검찰이 국민 신뢰 받을까 걱정"이라며 "대장동은 설계과정부터 승인과정 모든 자료 바탕 신속 수사해야 하는데 성남시는 압수수색을 오늘까지 안 이뤄졌다"고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이어 "검찰 수사는 신속 정확해야 하는데 이번에는 둘 다 없다"며 "그래서 결국 이번 사건은 특검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역시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이뤄지지 않을 점을 지적하며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재명을 향하는 모든 수사방향이, 성남시청이나 경기도지사 비서실이나 이런 곳에 대해 압수수색이 안이뤄지고 있고 김만배 주거지도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여러분이 스스로 객관적 상황에 대해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여권 지지층도 이재명 게이트라 보고 있다"면서 "(불공정 수사) 이런게 반복되면 여러분 밑에 수사 검사들까지 소위 정치수사의 정치검사의 오명을 쓰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이정수 지검장은 "특정인물이나 장소에 대한 수사의지에 대해서도 다 검토를 하고 있고 증거관계에 따라서 수사하고 결대로 수사하겠다고 말씀드린다"며 "수사 의지에 대해서는 수사팀의 공정이나 의지를 믿는다"고 말했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