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2021 국감] 코로나19 여파 마사회 매출손실 11조…"온라인발매 허용해야"

기사등록 :2021-10-14 14:25

윤재갑 "농식품부 시급한 결단 필요"

[세종=뉴스핌] 오승주 기자 =코로나19가 2년 가까이 길어지면서 경마 중단에 따른 한국마사회의 매출손실액이 z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로 경마가 중단되면서 현재까지 한국마사회의 누적 매출손실액이 11조원에 달한다"며 "말 생산 농가와 유관단체 등 관련 산업 및 세수 손실액 규모도 2조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촌진흥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온라인 직구를 통해 누구나 쉽게 농약 구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2021.10.08 leehs@newspim.com

윤 의원에 따르면 한국마사회는 2020년 2월부터 중단된 경마로 지난해 6조 2682억원, 올해 8월까지 4조 7302억원의 매출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연말까지 경마중단이 지속될 경우 누적 매출손실액은 약 13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추정된다.

윤 의원은 "마사회 매출 손실은 결국 정부와 지자체의 세수 감소를 비롯해 관련산업에 피해가 이어진다"고 강조했다.

정부와 지자체의 세수 감소 1조 8535억 원을 비롯해 ▲경마 유관단체 피해(1,297억) ▲기타 경마산업 종사자 피해(1,079억) ▲말 생산농가 피해(141억) 등의 연쇄 피해를 유발한다는 것이다. 총 피해액이 2조 1052억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윤 의원은 "부유한 재정 여건으로 한때는 신의 직장으로 부러움을 샀던 마사회였지만 8700억원에 달하는 누적 적자로 재정이 한계 상황에 돌입했다"며 "올해초까지 2904억원의 보유자금이 있었지만, 서울·제주·부산경남 3곳의 렛츠런파크를 비롯해 27개소의 장외발매소 등 매머드급 살림살이로 보유자금 소진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마사회가 당장 12월까지 정상 운영을 위해서는 최대 600억원의 차입이 필요하다"며 "마사회는 금융기관을 통해 약 2000억원의 긴급 대출에 나선다는 방침이지만 길어야 5개월이면 전액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윤 의원은 "공공기관인 마사회는 대출로 연명이 가능하지만, 말산업과 경마산업 종사자들은 희망고문을 중단하고 차라리 폐업지원금이라도 받게 해달라고 울부짖고 있다"며 "코로나19로 같은 어려움을 겪던 경륜·경정은 이미 8월부터 온라인 발매가 시행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주무부처인 농식품부의 시급한 결단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fair7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