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정의용, UAE 외교부 장관과 '2030 부산 엑스포' 개최 논의

기사등록 :2021-10-18 14:49

지난 10일 UAE 외교장관 회담 이어 16일 전화통화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교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2030 부산 엑스포 개최 추진' 등 양국 간 현안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지난 10일 아랍에미리트 방문 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 예방 및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 이어 지난 16일 압둘라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9일 림 빈트 이브라힘 알 하쉬미 UAE 외교·국제협력부 특임장관 겸 두바이 엑스포 조직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 2021.10.9 [사진=외교부]

양측은 또 한국 정부는 UAE의 2023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개최를 지지하고, UAE 정부는 한국의 제33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33) 개최를 지지하기로 했다.

UAE 측은 한국의 '2030 부산 엑스포 개최 추진'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으며, 양국은 이에 관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실질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확대․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10일 UAE 방문 기간 중 열린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올해 UAE 건국 50주년 및 2020 두바이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고 "향후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50개 프로젝트(Projects of the 50)의 성공을 기원하면서, 그간 양국간 협력 관계가 앞으로도 더욱 발전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압둘라 장관은 "한국이 이룬 성취를 모델로 삼고자 하며, 앞으로도 한국과 UAE가 동반자로서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 장관은 ▲COP28 유치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12월 서울 UN평화유지 장관회의 등 국제무대에서의 협력과 관련해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또 지난 9일 림 빈트 이브라힘 알 하쉬미 UAE 외교·국제협력부 특임장관 겸 두바이 엑스포 조직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및 UAE관을 방문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UAE 측이 성공적으로 엑스포를 개막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2030 부산 엑스포와 관련해 UAE측의 협력과 지지를 요청했다.

알 하시미 장관은 한국의 두바이 엑스포 참여에 감사를 표명하고, UAE 측의 엑스포 유치 성공 및 개최 경험을 공유하고 계속해서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