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연쇄살인마 유영철 다큐부터 '카우보이 비밥'까지…주말의 OTT 신작

기사등록 :2021-10-23 08:01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에서 연쇄살인마 유영철의 다큐멘터리부터 '로즈 앤 키' '카우보이 비밥' 등 다양한 장르의 주말 신작을 선보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 [사진=넷플릭스] 2021.10.22 jyyang@newspim.com

'레인코트 킬러: 유영철을 추격하다'는 2004년, 한국에 사이코패스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린 연쇄살인마 유영철의 행각을 추격하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다. 2003년부터 2004년까지 서울 각지에서 일어난 20여 명의 연쇄살인사건으로 인해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혔다. 피해자 수, 잔혹한 살해 수법, 엽기적인 사체 훼손과 유기 방식까지, 유영철은 현재까지도 전무후무한 연쇄살인범으로 남아있다. 롭 식스미스 감독이 연출한 3부작 다큐멘터리 시리즈로 단순한 사건 보고서가 아닌 당시 수사 책임자, 형사들, 감식반원, 담당 검사, 프로파일러, 변호사, 유족 등 사건에 관련된 수많은 이들의 육성을 담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로크 앤 키 [사진=넷플릭스] 2021.10.22 jyyang@newspim.com

넷플릭스 시리즈 '로크 앤 키'는 아버지가 살해된 후 어머니와 함께 조상 대대로 살던 집으로 이사한 세 남매가 저택 곳곳에 숨겨진 마법의 열쇠들을 발견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를 그린 작품이다. 열쇠의 힘을 차지하려는 악마 도지를 없애고 위기에서 벗어난 세 남매, 발견된 열쇠의 능력을 모두 안다고 생각했건만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결국 세 남매는 또 다른 마법의 열쇠를 찾아 나선다. 한편 마법의 열쇠를 이용해 세상을 지배하려는 새로운 세력이 등장하고, 새 열쇠까지 만들기 시작한다. 남매는 과연 또 한번 악을 몰아낼 수 있을지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다이너스티: 1%의 1% [사진=넷플릭스] 2021.10.22 jyyang@newspim.com

넷플릭스 시리즈 '다이너스티: 1%의 1%'는 최고의 부와 권력을 가진 캐링턴 가문의 사생활과 떳떳하지 못한 그들의 민낯을 그린 작품이다. 석유 재벌 캐링턴 가의 둘째 팰런 캐링턴은 파산한 캐링턴 애틀랜틱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손에 넣기 위해 리암과의 결혼식까지 올리고 바쁜 나날을 보내는 팰런 캐링턴. 하지만 라이벌인 콜비 가문이 캐링턴 애틀랜틱을 파멸시키기 위해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다. 살인과 복수는 기본이고 마약, 불륜, 동성애 등 수많은 사건과 스캔들을 몰고 다니는 상위 1% 재벌 가문의 은밀한 사생활을 넷플릭스에서 지켜볼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카우보이 비밥 [사진=넷플릭스] 2021.10.22 jyyang@newspim.com

와타나베 신이치로의 대표작 '카우보이 비밥'이 넷플릭스를 찾아온다. 차원의 문을 건설하던 도중 사고로 달이 파괴되고 그 파편들이 지구로 날아든 뒤 인류는 화성을 비롯한 태양계의 다른 행성과 위성으로, 일부는 지구의 지하 도시로 이주한다. 하지만 삶의 터전이 파괴돼도 범죄는 사라지지 않는다. 수많은 범죄자들에게 현상금이 걸리고, 현상금 사냥꾼 스파이크와 동료들은 허름한 우주선 비밥 호에 시동을 건다. '신세기 에반게리온'과 더불어 가장 완성도 높은 애니메이션으로 인정받은 작품으로 SF와 누아르 장르의 조합,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 시키며 여전히 사랑받는 레전드 애니메이션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