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미국·유럽·인니...정의선 현대차 회장 현장경영의 성과는 '전기차'

기사등록 :2021-10-28 14:18

이달 7~27일 미국 등 주요국 현장 찾아
美바이든 '그린뉴딜'..아이오닉5 생산 앞둬
출장 중 낭보, '독일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정 회장, 전기차 시장과 성장성 직접 확인"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과 유럽, 인도네시아 등 약 3주간의 현장 경영을 마치고 귀국했다. 정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주요국의 전기차 시장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이를 미뤄, 정 회장이 코로나19 및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등 현안을 해소하기 위한 해법으로 전기차를 꼽은 것으로 분석된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과 유럽에서 권역별 특화 전략이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각국 전기차 전략을 구체화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현대차그룹]

 ◆ 올해 미국 4회 방문...2025년 미국 전기차 420만대

2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전일 오후 전용기 편으로 귀국해 취재진과 만나 "(유럽에서) 저희 차가 그래도 판매되고 있는데 앞으로 전기차 판매를 더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에서 현대차와 기아의 브랜드 이미지에 대해서는 "가야할 길이 멀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많이 상승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지난 7일 미국을 시작으로 해외 출장에 나섰다. 미국 바이든 정부가 강력하게 추진 중인 '그린뉴딜' 및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기조에 맞춘 대응 전략을 구체화시키기 위해서다. 바이든 정부는 트럼프 정부 보다 통상 정책을 강화하는 기조여서 전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가 미국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그룹의 첫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한 아이오닉5를 하반기 미국에 출시하고 내년부터 현지 생산하기로 했다. 또 기아도 내년 전기차 EV6를, 제네시스는 G80e 전동화 모델을 미국에 판매할 계획이다. 이들 차종은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다.

현대차그룹으로선 미국 전기차 시장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향한 첫번째 기회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전 세계에서 중국 전기차 시장이 약 40%로 가장 크지만, 미국이 전기차 시장의 핵심이라는 게 중론이다. 기후 환경 변화에 대응과 자동차 시장의 기준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때문에 현대차그룹의 미국 전기차 시장 성패가 유럽 등 전 세계에 전기차를 확대할 수 있을지 가늠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시장은 올해 110만대에서 2023년 250만대, 2025년 420만대로 예측되고 있다.

다만, 바이든 정부의 전기차 정책은 점점 강화되고 있다. 미국은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기존 30%에서 50%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은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GM)를 비롯해 폭스바겐 등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격전을 펼칠 최대 전기차 시장 중 하나다. 

정 회장은 미국 전기차 생산과 생산 설비 확충을 비롯해 수소,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5년간 총 74억달러(한화 8조1417억원)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 4월과 6월, 7월에도 미국을 찾으며 공을 들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델라웨어 공군기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2021.10.25 [사진=로이터 뉴스핌]

 ◆ 아이오닉5·EV6 '독일 올해의 차' 후보로...내년 폭스바겐과 격전

이번 출장에서 미국에 이어 유럽으로 날아간 정 회장은 아이오닉5, EV6, 제네시스 GV60 등 올해 현대차그룹이 출시한 전기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이오닉5와 EV6는 '2022 독일 올해의 차(GCOTY)'의 '뉴 에너지(New Energy)' 부문과 '프리미엄(Premium)' 부문서 각각 올해의 차로 선정되며 '독일 올해의 차'의 최종 후보에 올랐기 때문. 자동차 강국인 독일에서 폭스바겐 등을 제친 결과여서 GCOTY 최종 선정에 이목이 더욱 쏠린다.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한 BMW, 아우디 제조국인 독일에서 아이오닉5와 EV6가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르자,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이들 차종이 독일 등 유럽에 본격 출시 전인데다, 현대차와 기아의 전기차 경쟁력이 유럽차를 능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기아에 따르면 이미 EV6 유럽 대기 수요는 2만4000대에 달할 정도다. 이는 EV6의 연간 생산 물량의 60% 수준으로, 현지 수요가 크다는 얘기다. EV6는 내년 폭스바겐의 전기차 ID.4 등과 격전을 앞둔 만큼 기아로서는 최대 승부처가 바로 유럽이다. ID.4는 올초 '월드 카 오브더 이어 2021'로 선정될 정도로 강력한 라이벌로 지목된다.

유럽을 거쳐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정 회장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만나 인도네시아의 친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현대차그룹은 LG에너지솔루션과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짓고 있다. 또 내년 초 가동을 앞둔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에서는 소형 SUV인 크레타와 아이오닉5가 양산될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관련 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충전 인프라 개발 및 폐배터리 활용 기술 분야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인도는 배터리 원료인 니켈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보유한 국가로 꼽힌다.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기차 등을 통한 친환경 정책을 강력히 추진 중이며 현대차는 현지 전기차 출시와 함께 아태 지역으로 확대나가겠다는 복안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 회장의 이번 출장은 주요국의 전기차 시장과 성장성을 직접 확인한 자리가 됐을 것"이라며 "도심항공 모빌리티,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위한 첫 단추는 미국, 유럽 등 권역별 특화된 전기차 선점 전략"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함께 전기차 전시물을 둘러본 뒤, G80 전동화 모델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2021.10.25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