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경제

"제조업 메타버스는 이렇게"…KAIST, 제조AI 메타버스 팩토리 체험관 개관

기사등록 :2021-11-01 14:00

메타버스 상에서 실제 사출성형기 가동 경험 가능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인공지능(AI)을 활용, 실제 제조업 분야의 메타버스 활용 방안이 공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일 오후 2시 대전 문지캠퍼스 내 제조AI 빅데이터센터 페어링룸 '제조AI 메타버스 팩토리 체험관'을 열었다.

한국과기원 K-Industry4.0추진본부와 제조AI빅데이터센터가 이번에 문을 연 체험관을 함께 운영한다.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인 디지포레는 체험관 구축에 필요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일체를 한국과기원에 기부했으며 운영을 위한 기술을 지원한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제조분야 메타버스 협업 장면 [자료=한국과학기술원] 2021.11.01 biggerthanseoul@newspim.com

체험관은 중소 제조기업이 제조데이터를 수집해 인공지능으로 분석하는 과정을 직관적으로 경험한 뒤 현장 공장에 적용해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기획됐다.

한국과기원은 증강현실 장비를 착용한 사용자들이 플라스틱 나사를 제조하는 메타버스 공장에 방문하는 내용으로 체험관을 꾸렸다. 메타버스 상에서 사출성형기를 직접 가동해 볼 수 있으며, 플라스틱 나사를 생산하는 과정을 실제 제조현장과 동일하게 체험할 수 있다.

나아가 온도·압력·속도·위치·시간 등의 제조데이터 수집 변수를 제조AI가 분석해 불량의 원인을 즉시 탐지해내고 생산성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제조AI 분석도 가상공장에서 경험할 수 있다.

사용하는 제조데이터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고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이 전담하며 한국과기원이 운영하는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KAMP)에서 개방한 실제 제조 현장 사출데이터를 활용한다.

실제 공장에서 이와 같은 분석을 진행할 경우 기업 운영을 위한 생산 공정을 일시적으로 중단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영업이익에 지장을 주지 않고도 공정 과정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는 것이 메타버스 상에 만들어진 제조AI 팩토리의 가장 큰 장점이다.

다른 장점은 세계 어디서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확장현실(XR) 장비와 메타버스 솔루션을 활용해 접속할 수 있다는 점이다. 코로나 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제조현장 생산라인의 해외시장 개척 및 판매에 고초를 겪고 있는 국내 중소 제조기업들이 이와 같은 체험 기술을 이용할 경우 우수 제조기술을 해외에 소개하고 수출하는 플랫폼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사출성형기 메타버스 팩토리를 시작으로 향후 도금·용접·금형·주조·단조·열처리 등의 업종으로 적용을 확대해 우리나라 중소 뿌리업종의 제조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김일중 한국과기원 제조AI빅데이터센터장은 "세계경제포럼(WEF)은 2021년 연차총회에서 향후 5년간 제조 분야의 가장 큰 변화는 AI 머신러닝이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며 "다양한 업종의 제조현장에 적합한 최적의 AI 알고리즘을 선택하는 것은 우리나라 제조업 경쟁력 향상의 핵심 성공 요인(Critical Success Factor)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