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GAM

美, 100인 이상 사업장 백신접종 의무화.."1월4일까지 완료해야"

기사등록 :2021-11-05 01:23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정부는 4일(현지시간)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 종사자들은 의무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백신 접종 의무화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따르면 미국내 100인 이상 모든 민간 사업장 종사자들은 내년 1월 4일 이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쳐야한다. 다만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바이든 정부는 이밖에 정부 의료 보험 또는 지원을 받는 모든 헬스케어 시설 사업장의 종사자 역시 내년 1월 4일까지 백신 접종을 마치도록 의무화했다. 감염 위험 높은 이들 종사자들에 대해선 '백신 접종 거부시 매주 검사' 예외 조항이 적용되지 않는다.  

100인 이상 사업장과 헬스 케어 시설의 의무 접종 규정 대상 규모는 8천 4백만명, 핼스 케어 시설 종사자 대상 규모는 1천7백만명으로 각각 추정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미 모든 연방정부 직원, 군인, 연방정부와 계약 업체 직원들에 대해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된 행정 명령은 접종 의무화 대상을 민간 영역으로 대폭 확대한 것이다.

그러나 공화당이 장악한 일부 주 정부나 지방단체 등은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발하고 있고, 백신 접종 의무화가 개인의 자유 침해라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바이든 정부가 성인 백신 접종율이 70%에 머물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강력한 접종 의무화 조치를 취했지만 이를 둘러싼 법적 분쟁과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