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GAM

영국, 머크의 먹는 코로나 알약 세계 최초로 승인

기사등록 :2021-11-05 08:19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영국이 세계 최초로 미국 제약사 머크의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 사용을 승인했다.

머크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후보물질인 몰누피라비르 알약. Merck & Co Inc/Handout via REUTERS 2021.05.17 [사진=로이터 뉴스핌]

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영국 의약품·의료제품관리청(MHRA)은 이날 머크와 생명공학 기업 리지백바이오테라퓨틱스가 공동 개발한 몰누피라비르의 사용을 승인했다. 

치료제는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사용이 승인됐으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경증이 있어야 하고 비만이나 당뇨·심장질환·60세 이상 고량자 등 중증 악화 위험도가 큰 이들에게만 처방된다. 

보건 당국은 언제 머크 치료제가 의료현장에 공급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영국은 미국보다도 먼저 머크 치료제 사용을 승인한 국가다. 미 식품의약국(FDA)의 자문위원회는 오는 30일 머크 치료제 긴급사용 여부를 논의한다. 유럽의약품청(EMA)도 머크 치료제 사전검토(rolling review)가 한창이다.

머크가 공개한 임상시험 결과, 몰누피라비르는 중증입원·사망률을 절반으로 줄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몰누피라비르는 '라게브리오'(Lagebvrio)란 상표명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회사는 미국에서 긴급사용 승인이 나는대로 올 연말까지 1000만명 복용분을 준비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