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포스코인터, 스마트오피스 활성화…자율 근무환경 조성

기사등록 :2021-11-09 11:00

유연근무제·복장 자율화로 업무 효율 극대화
글로벌 종합사업회사에 걸맞는 조직문화 조성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스마트오피스, 유연근무제 등을 통해 자율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바로 스마트오피스 활성화다. 스마트오피스 운영은 지속적인 사업 발굴을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관계를 구축해야 하는 상사 직원에게 자율적인 근무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업무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센터 스마트오피스 내 휴게공간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1.11.09 wisdom@newspim.com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역삼 포스코타워와 포스코센터 내 스마트오피스, 서울스퀘어에 위워크(WeWork) 공유 오피스를 운영 중이다. 또 11월 중순부터 위워크를 대신해 그룹차원에서 운영 중인 여의도 파크원과 강북 금세기빌딩에도 별도 공간을 마련해 임직원의 업무 유연성 확대와 출퇴근 시간 절감 효과를 증대시킬 계획이다.

지난 6월 오픈한 포스코센터 내 스마트오피스는 MZ세대의 취향을 반영했다는 평가다. 총 80여석 규모로 몰입, 협업, 스탠딩 등 다양한 형태의 업무 좌석과 회의실, 카페라운지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개방된 업무 공간과 스마트 회의실을 통해 협업이 수월해졌고, 좌석 예약 시스템과 이를 통해 작동되는 전자 명패 등을 통해 좀더 자유롭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했다.

안면 인식 출입시스템도 도입해 보안을 강화했고, 카페라운지 등 휴식공간을 통해 업무 몰입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특히 경영진들이 직원을 위해 간식을 제공해 스마트오피스 환경 조성을 간접 지원하기도 했다.

거점 오피스를 활용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직원은 일평균 약 60명이며 올해 방문한 직원은 약 650명에 달한다. 이는 전체 직원의 60%에 해당한다.

이외에도 포스코인터내셜은 해외와의 비즈니스가 많은 업무 특성 등을 고려한 유연근무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직원은 2019년 1월에 도입된 이후 현재 월 평균 사용 횟수 710회를 기록하며 이용률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주로 자기계발, 자녀 돌봄 등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아울러 복장 자율화 등을 통해 보다 더 유연하고 자율적인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S Teams) 등 협업 플랫폼을 도입해 변화된 방식으로 임직원의 소통을 이끌어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기업문화는 기업 경쟁력의 원천이며 이에 기업은 시대의 변화 흐름에 맞춰 기업문화를 혁신하고 관리해야 한다"며 "회사는 MZ세대의 변화에 발 맞추고 글로벌 종합사업회사에 걸맞는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