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미얀마 리스크에 놀란 포스코인터, 에너지 포트폴리오 다시 짠다

기사등록 :2021-11-09 15:58

세넥스에너지 인수해 천연가스 공급원 확보할까
핵심 사업 '자원개발'로 신성장 동력 확보
그룹 '2050 탄소중립' 비전 달성 주요 역할
호주·동남아서 적극적 가스전 확보 행보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핵심 사업인 자원개발(에너지)을 앞세워 그룹의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섰다. 현재 회사의 '캐시카우'로 자리잡은 미얀마 가스전이 쿠데타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지자 호주, 말레이시아 등으로 에너지 사업 지도를 넓히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호주 천연가스 생산업체인 세넥스에너지(Senex Energy) 인수를 추진 중이다. 세넥스에너지를 인수해 천연가스 공급원을 확보하고,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블루·그린수소 생산 등 사업화를 추진해 그룹의 탄소중립 전략에 기여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송도 사옥 사진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 세넥스에너지 지분 인수 협상…그룹 수소사업 강화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세넥스에너지의 지분 인수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달 5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던 독점적 협상권을 오는 26일까지 연장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새로운 인수 가격과 독점적 협상권 연장(11월 26일)을 제시했고, 세넥스에너지의 이사회도 만장일치로 지지했다"면서 "호주 핸콕에너지(Hancock Energy)와도 공동인수를 협의 중"이라고 8일 공시했다.

세넥스에너지는 올해 원유 관련 사업을 모두 매각하고 가스 사업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개편했다. 호주 쿠퍼바신에 석유 자산을 갖고 있으며 호주 남부와 퀸즐랜드에도 7만㎢ 면적의 가스권 탐사권을 소유한 업체다.

세넥스에너지를 인수하면 호주에서 천연가스 사업과 함께 가스전을 활용한 CCS, 블루·그린수소 생산이 가능해 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수소사업을 강화할 수 있다.

이번 인수가 성공적으로 성사된다면 2010년 포스코그룹에 인수된 이후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 사례가 된다. 세넥스에너지 인수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연내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고유가로 인해 천연가스 사업을 하는 기업의 가치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번에 포스코인터는 새로운 인수가로 주당 4.60호주달러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주당 4.40 호주달러씩 총 8억1480만 호주달러(약 7143억원)보다 인수가가 더 높아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주당 인수가를 올린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 "블루·그린수소까지 에너지 사업 밸류체인 확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세넥스에너지 인수 뿐만 아니라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대규모 유전 및 가스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자원개발 사업을 확장해 미얀마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가스전 사업이 에너지 사업에서 주요 수익원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에 이어 말레이시아에서 가스전 사업에 나섰다.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PETRONAS)와 말레이반도 동부 천해 'PM524' 광구 생산물분배계약을 체결했다. 4분기부터 4년간 탐사를 진행한다. 미얀마 가스전 사업과 동일한 '생산물분배계약'이다.

생산물분배계약은 탐사 성공 시 생산되는 원유와 가스 일부를 계약자가 투자비 회수 목적으로 우선 거둬들인 뒤 잔여분을 정부와 계약자가 일정 비율로 나눠 가지는 것을 뜻한다. 이번 말레이시아 사업의 포스코인터 지분율은 80%로 미얀마 가스전 사업 지분율(51%)보다 높다.

포스코그룹 전체가 그리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페트로나스와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가스전을 활용한 CCS, 블루·그린수소 생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외에도 인도네시아 국영기업인 페르타미나(PHE)와 공동조사합의서(JSA)를 체결해 내년 2월까지 신규 광구를 공동 조사한다. 유전과 가스전에서 나오는 탄화수소가 발견된 1만1515㎢ 면적의 해상광구에 대한 탐사 유망성을 확인하는 작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에너지 사업 확대로 그룹 전체가 그리는 '2050 탄소중립' 비전 달성을 위한 주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현재 미얀마 가스전에 집중돼 있는 에너지사업 포트폴리오를 단기적으로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호주지역으로 확장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천연가스를 기반으로 블루수소 생산사업은 물론 그린수소사업까지 에너지 사업 밸류체인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