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조성은 "국민의힘, '고발사주' 공익제보자 모욕"…경찰 고소인 조사

기사등록 :2021-11-10 13:24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
"김웅, 모든 순간에 거짓말 해, 대답할 가치가 없다"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최초 제기한 조성은씨가 10일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현직 검사와 정치인들이 정치적 이득을 위해 공익제보자를 모욕했다"며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는 것을 확인시키고자 형사 고소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공익신고를 하게 된 계기는 현직 검사들의 선거개입이라는 중대한 비위 사실과 범죄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시작됐다"며 "오늘이 두 번째 고소인 조사인데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등 수사 협조가 필요하다고 해서 출석했다"고 전했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에 대한 영장이 최근 기각된 것에 대해선 "영장 기각이 적절했나 부분은 말씀 드리지 않겠지만 그분들이 하고 있는 행위는 대검찰청 고위 간부를 지낸 검사들의 행위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또 고발사주 의혹의 실체가 없다는 김웅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모든 순간 거짓말을 하고 있다", "대답할 가치가 없다"면서 날을 세웠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의원, 김기현 원내대표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고소인 신분 조사를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10 mironj19@newspim.com

조씨는 "텔레그램 기능상 '손준성 보냄'이 저까지 도달을 했기 때문에 이 사건이 밝혀진 것"이라며 "김 의원의 휴대전화에도 '손준성 보냄'이라고 표시가 됐을 것인데 손준성이 손 검사인 걸 김 의원이 몰랐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검사 출신인 모 의원에게 들었는데 범죄자들의 특성은 첫 번째 도망가고, 두 번째 부인하고, 세 번째 빽을 쓴다"며 "자기들은 고위공직에 있으니 도망갈 일은 없으니까 부인하고 빽을 쓰는 거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당을 탈당한 소회도 밝혔다. 조씨는 "당이 국정감사 기간에 세금 낭비 수준으로 고발사주 사건을 옹호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 했다"며 "그런 정당의 모습은 사실상 위헌적인 정당인 것 같아 굉장히 실망을 했다"고 말했다.

조씨는 앞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권성동·김기현·윤한홍·이영·장제원·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직권남용·협박·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또 자신을 자신을 '제2 윤지오'라 표현한 것이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filte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