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위드 코로나] 일상회복 2주차 확진자·중환자 증가세…병실부족 대비해야

기사등록 :2021-11-11 09:03

비상계획 발동 병상 가동률 75% 근접
병상 늘리더라도 의료 인력 부족 심각

[세종=뉴스핌] 이경화 기자 = 심상찮은 방역 지표에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과연 연착륙할 수 있을지 우려가 앞서고 있다. 거세진 코로나19 확산세로 병상 가동률이 빠른 속도로 올라가고 있는 데다 연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급증하면서 일상 회복의 기대감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당장 의료대응체계를 안정적 상황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수도권에서 중증용 잔여 병상이 급속도로 소진되는 가운데 확진자 폭증 등 악조건이 겹친다면 의료기관 마비, 의료붕괴와 함께 위드 코로나 로드맵에 제동이 걸리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마저 점증하는 분위기다.

◆ 중환자 늘고 사망자도 증가세…병상 빠르게 소진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주(1~7일) 일평균 위중증 환자(코로나19 확진 후 증세 악화로 격리치료 중인 환자)수는 385명으로 직전 주(10월25~31일)보다 47명(13.9%) 늘었다. 사망자도 함께 증가했다. 지난주 122명으로 직전 주 85명과 비교하면 43.5%나 늘어났다.

중환자 병상가동률 역시 전국평균 57.2%까지 올랐다. 비상계획 경보기준 60%가 코앞이다. 무엇보다 서울·경기가 각 71.3%·68.4%로 일상회복 긴급중단 기준 75%에 근접했다. 위드 코로나 첫 단추부터 삐걱대면서 12월 2단계·내년 1월 3단계 전환 로드맵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10일0시 기준 국내 백신접종 완료율은 77.2%다. 방역체계 전환은 백신접종률이 올라가는 데 따른 중증화율·치명률 저하를 전제로 하고 있다. 그러나 확진자는 계속 늘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최근 1주간(4~10일) 일평균 확진자는 2148.6명으로 직전주보다 118.2명(5.8%)늘었다. 

확진자 1명이 추가 감염시키는 사람 수인 감염재생산지수는 1.2까지 올라 4차 대유행의 정점이던 7월 중순 1.32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감염재생산지수가 1.2일 때 내주 일평균 확진자는 2000명대 후반(국가수리과학연구소 전망치)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확진자는 전 연령대에서 증가세다. 확진자의 약 절반이 돌파감염 사례로 확인됐고 학령기 10대 확진자도 크게 늘고 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올 초중반 접종 받은 60세 이상에서 시간경과로 백신 접종 효과가 떨어져 돌파감염 확률이 높아졌다"고 했다.

◆ 백신 접종완료율 77%인데 불안불안…병상 확보 미리 준비해야

관건은 급증하는 중환자 치료에 대응할 수 있느냐다. 방역당국은 현 의료체계가 안정적이며 45%의 여력이 있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일상회복 초기 중증환자·사망자 증가 속도가 얼마나 가파를지, 증가율이 어떻게 유지될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방역당국은 비상의료체계 발동이 아니라도 신규 확진자 5000명은 감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에 준·중환자 병상을 확보하라며 행정명령도 내렸다. 이중규 중수본 중증병상확충팀장은 "7000명 이상 확진자 발생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현재 준·중환자 병상이 약 1700개 되는데 행정명령으로 400여개 더 확보하려한다"고 했다.

그러나 의료 인력 부족은 큰 뇌관이다. 현재 코로나19 병상 업무 지원을 위해 의사 18명·간호사 4387명 등 5000여명의 의료 인력이 대기하고 있다. 이 중 중환자를 본 경험이 있거나 교육 받은 의료진은 1132명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해 의료현장은 아우성이다. 정부가 9월 약속한 '코로나19 중증도별 간호사 배치기준'이 지켜지지 않는단 이유에서다. 당시 환자 1명당 간호사 수를 중환자 1.8명, 준중증 환자 0.9명 등으로 정했었다.

서울대병원 등 9개 대형병원 노조가 포함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공공병원 확대·의료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이날 총파업을 예고했다. 

kh9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