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부동산

"2025년 상용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K-UAM', 김포공항서 선보인다

기사등록 :2021-11-11 11:00

국토부, UAM 시연·실증행사 개최
"특별법 제정 등 제도·기준 마련"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정부가 공항에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운용계획을 검증했다.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실시간 비행정보를 모니터링하는 등 기존 항공교통과 UAM의 공존 가능성을 확인했다.

국토교통부는 김포공항에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공항 실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김포공항 실증 경로는 3km 내외로, 3~5분이 소요된다. UAM은 전기동력·저소음 항공기와 수직 이착륙장을 활용해 도심에서 사람과 화물을 운송하는 차세대 첨단교통체계다.

UAM 초기 운용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2025년 상용 서비스가 처음 도입될 공항환경에서 운용 전략 등을 적용하고 검증하기 위해서다. 국내·국제선 중심의 항공교통관리체계와 UAM의 공존 가증성을 확인하고, 국내에서 개발되는 UAM 기체 시험비행 현장을 중개하는 등 국내 생태계 현황을 점검했다.

실증은 ▲기체 ▲운용 서비스 ▲교통관리 측면에서 진행됐다. 공항 내 비행 시연에는 '멀티콥터형 해외 2인승 기체'가 투입됐다. 멀티콥터형은 회전축이 고정된 다수의 프로펠러가 작동하는 방식이다. 수직으로 이륙한 기체는 실증 전용회랑을 비행한 후 출발지점으로 착륙했다.

국가 연구개발(R&D) 과제인 한국형 UAM '오파브(OPPAV)' 축소기는 국가종합비행성늠시험장에서 시연을 진행했다. 비행시험 설비와 개발 여건 등을 고려한 것으로, 비행 장면은 김포공항 실증현장에 영상으로 송출됐다.

해당 R&D는 1인용 기술검증 시제기로, 향후 5인승급 UAM 기체 개발에 바탕이 될 비행제어, 전기분산추진 및 인증 관련 개발을 추진한다. 2023년 말까지 국가연구기관과 한화시스템, 현대차, 건국대, 한국항공우주(KAI) 등이 참여한다. 이 밖에 중소기업(볼트라인)의 멀티콥터형 1인승급 기체 시연도 진행됏다.

실증에는 정부의 K-UAM 초기 상용서비스 운용 형태를 보티브로 한 운용모델이 적용됐다. UAM 운항자(항공사), 교통관리서비스 제공자, 버티포트 운영자 등 가상의 운용주체를 가정하고, ▲탑승 예약 ▲도심형 보안검색 ▲이착륙·비행 승인 ▲UAM 하늘길 교통관리 ▲지상환승 등을 적용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 탑승시간과 목적지를 입력하면 환승수단을 자동 지정해 배차해준다.

교통관리 분야에서는 정부가 개발 중인 '글로벌 항공정보종합관리망(SWIM)'에 UAM을 연동해 기존 국내·국제선과 통합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SWIM은 항공교통관리 정보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멀티미디어 형태로 제공하는 차세대 인프라다.

정부는 UAM 교통관리와 관련해 내년부터 2025년까지 'UAM 감시정보 획득체계 개발' 사업에 458억원을 투입한다. 같은 기간 UAM 안전성 검증을 위해 'UAM 가상통합운용 및 검증기술 개발(319억원)'도 추진한다.

공항 실증은 오는 16일 인천공항에서도 진행된다. 인천공항에서는 기존 항공교통관리체계(ATM)에 UAM과 소형 드론까지 연동하는 미래 항공교통 종합실증으로 확대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해양드론기술, GS칼텍스 등 'K-드론시스템' 실증사업 수행자인 인천공항 컨소시엄이 참여해 항공기-UAM-드론의 교통관리 호환성을 통합 시연한다. 인천공항 실증은 '2021 K-UAM 콘펙스'와 연계해 국제 컨퍼런스, 오프라인 전시회 등도 진행된다.

행사에 참석한 노형욱 장관은 "UAM은 국민들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교통수단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다양한 환경에서의 실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2025년 UAM 상용화를 위해 로드맵에서 밝힌 추진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UAM 교통체계 전반에 대한 종합실증 프로그램인 'K-UAM 그랜드 챌린지' 프로그램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UAM 특별법 제정 등 제도와 기준을 마련하고 세계 수준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대규모 R&D 등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