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피플&] '2조 클럽' 진입 눈앞...기우성 셀트리온 CEO

기사등록 :2021-11-13 08:06

셀트리온 창업 멤버...연구개발 등에 역량 발휘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개발 성공, 유럽 허가도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셀트리온이 제약바이오업계 '2조 클럽' 진입의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 등 바이오시밀러 3총사와 신제품 판매가 확대되면서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가 사실상 유럽의약품청(EMA) 허가를 받으면서 매출 성장이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선 셀트리온의 질주 배경에 기우성(60) 셀트리온 대표이사(CEO)의 공이 있었다고 평가한다. 셀트리온 창립 멤버인 기 대표는 서정진 명예회장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제2차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사전행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02 mironj19@newspim.com

◆셀트리온 창업부터 함께한 서정진 명예회장 '최측근'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 대표는 한양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뒤 대우자동차 기획실에 입사했다. 서정진 명예회장과의 인연도 대우자동차에서 시작됐다. 서 명예회장은 넥솔 창업 직전까지 대우자동차에서 경영고문을 지냈다.

기 대표는 2000년 서 명예회장이 셀트리온의 전신인 넥솔을 창업할 때 합류했다. 넥솔에선 생산관리본부장, 비서실장,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2002년 셀트리온 설립 후엔 주로 연구개발과 의약품 생산, 임상 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했다. 셀트리온 기술생산본부 기술생산부문 생산지원 본부장, 셀트리온 수석부사장 등을 지냈다.

이후 2015년 서 명예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면서 기 대표는 김형기 부회장과 공동 대표이사에 올랐으며 2017년 연임했다. 김 부회장이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기면서 2018년부터 단독 대표를 맡았다. 기 대표는 지난해 3연임에도 성공했다. 

기 대표를 향한 서 명예회장의 신임도 두텁다. 서 명예회장은 2018년 기 대표에게 30억원 규모의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3만주를 증여했다. 장기근속한 임직원에게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제공하는 사례는 흔하지만, 오너가 보유하고 있는 계열사 주식을 증여하는 경우는 드물다. 이에 업계에선 서 명예회장이 창업 멤버인 기 대표의 공로를 인정한 대우라고 해석했다.

[사진=셀트리온 제공]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개발 성공

기 대표는 2012년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를 개발해 현재의 셀트리온의 기반을 닦았다고 평가된다. 램시마는 세계 최초로 항체 바이오시밀러다. 기 대표는 2013년 램시마의 유럽 허가를 진두지휘하면서 능력 인정받았다. 당시 업계에선 소수의 다국적 제약회사가 독점해온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분석했다.

램시마와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3총사로 불리우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도 있다. 셀트리온의 주요 바이오시밀러 제품군은 유럽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유럽 시장 점유율은 ▲램시마 53% ▲트룩시마 40.2% ▲허쥬마 13.7% 등이다.

기 대표는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인 '렉키로나'도 출시에도 공을 들였다. 특히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는 현지시간으로 11일 렉키로나에 대해 '승인 권고' 의견을 냈다. CHMP의 승인 권고는 사실상 유럽 의약품 승인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렉키로나가 최종 사용 승인을 받으면 EMA 승인을 획득한 최초의 국산 항체 신약이 된다.

기 대표는 바이오시밀러 시장 확대와 함께 차세대 바이오시밀러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셀트리온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항암제 분야에 이어 기타 적응증으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며 글로벌 허가와 임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분야에서는 트룩시마와 허쥬마,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이 국내 식약처를 비롯 미국과 유럽 등 주요시장에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이 외에 알러지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CT-P39(졸레어 바이오시밀러)', 골다공증 치료제 'CT-P41(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안과질환 치료제 'CT-P42(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T-P43(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등 후속 제품의 글로벌 임상 3상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셀트리온은 올해 상반기 8887억 원의 누적 매출로 전년 동기 대비 10.9% 성장했다.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 매출액 등이 반영되고, 렉키로나가 EMA 허가를 받으면 연매출 2조원 진입이 빨라질 전망이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