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포스코인터, 호주·멕시코서 요소수 18만리터 확보

기사등록 :2021-11-12 10:14

해외 네트워크 활용해 요소수 품귀 해결 동참
산업부·KOTRA, 요소수 확보에 힘을 실어줘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1일 호주 블루 녹스(Blue Nox)와 요소수 80MT(약 8만 리터), 같은 날(현지시각) 멕시코 자 크루즈(Zar Kruse)와 100MT(약 10만 리터)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요소수는 총 18만 리터 분량으로 이는 승용차 9000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양 계약건 모두 현지에서 11월 말 선적 예정이며 한국도착까지는 선적 후 호주와 멕시코 각각 약 21일과 18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과 멕시코 자 크루즈는 11일 요소수 10만 리터 계약 서명식을 진행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1.11.12 wisdom@newspim.com

자 크루즈와의 서명식은 전윤종 산업부 통상교섭실장과 김기중 KOTRA 중남미 지역본부장, 주멕시코대사관 관계자, 최순영 포스코 멕시코 대표법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멕시코 현지에서 진행됐다.

전 통상교섭실장은 이어 열릴 예정인 멕시코 경제부 델 라 모라(De la Mora) 차관과의 면담에서 이번 요소수 수출통관 절차의 신속한 진행을 멕시코측에 요청하며 계약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요소수 품귀 현상이 발생한 이후 즉시 해외 모든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주요 요소수 업체들과 요소·요소수 구매 계약을 타진해온 결과다. 이번에 수입하는 요소수는 차량용 요소수로 운송차량과 중장비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호주 블루 녹스와 멕시코 자 크루즈 모두 과거 요소수 수출 경험이 전혀 없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현지 수출통관부터 포장, 물류 등 수출 전반의 모든 업무를 직접 수행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긴박했던 계약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한국 대표 종합상사의 글로벌 역량이 적시에 발휘됐다는 평가다.

또한 요소수는 주성분이 요소와 물로 돼 있어 해상 물류에 어려움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포스코 물류사업부와의 긴밀한 협업과 HMM의 호주발 선복 확보와 배선스케줄 조정 등 협력을 통해 공급 난관을 풀 수 있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계약 이후에도 해외 지사와 법인을 적극 활용해 아시아, CIS지역, 미주 등지의 요소수 생산업체와 공급가능여부를 지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요소수 품귀현상이 조속히 해결 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