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씨젠, 콜롬비아에 해외법인 설립 …"중남미 시장 공략 강화"

기사등록 :2021-11-16 09:50

브라질, 멕시코 이어 중남미 세 번째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씨젠이 콜롬비아에 해외 법인을 설립해 중남미 시장 확대에 나선다. 미국, 독일, 이탈리아, 중동, 브라질, 캐나다, 멕시코에 이어 8번째 해외법인이다.

씨젠은 최근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 해외법인인 'Seegene Colombia S.A.S.'를 설립했다고 16일 밝혔다. 콜롬비아는 인구수가 5088만명으로 중남미에서 세 번째로 많다.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2.4명으로 한국과 유사하며 중남미 국가 중 상대적으로 의료 영역이 선진화돼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로고=씨젠]

콜롬비아의 체외진단 시장은 약 5000억 원으로 중남미 국가 중 두 번째로 크고, 전국에 분자진단이 가능한 170여 개의 연구소를 갖추고 있다. 특히 2020년 코로나19를 계기로 분자진단 시장이 급격히 성장해, 전체 체외진단 시장의 약 50%를 분자진단이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씨젠은 콜롬비아 분자진단 시장의 성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글로벌 진단기업에서 25년 이상 근무 경험이 있는 현지 전문가를 영입해 법인을 설립했다. 이를 통해 씨젠은 영업 지역을 보고타 중심에서 콜롬비아 전역으로 확대하고, 중남미 전체를 대상으로 한 시장 공략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호 씨젠 영업 총괄 사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콜롬비아 등 중남미 지역에서도 분자진단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이번 법인 설립을 통해 이러한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코로나19 외에도 HPV, STI, 결핵 등 다양한 진단 시약들을 선보여 매출을 확대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