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이준석 "尹과 대화 문제 없어...2030 정치 참여 늘리겠다"

기사등록 :2021-11-16 17:27

"선대위 구성 여러 이견 나올 수 밖에"
"지지자 간 조롱 분위기 강력 경고"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후보와 직접 대화함에 있어 오해가 있거나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당 최종 대선 후보가 선출된 가운데 2030세대 정치 참여 문턱을 더욱 낮추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이 대표는 16일 KBS 대구 라디오에 출연해 "기본적으로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여러 이견이 나오게 돼 있다"며 "후보와 제가 논의하는 과정 중에 저희가 이야기하지 않은 것들도 개인의 사유 때문에 언론에 내는 분들도 있다. 그렇게 때문에 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준석(가운데)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생략했다. 2021.11.15 kilroy023@newspim.com

이 대표는 우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 홍준표 의원을 지지하던 젊은 당원들의 탈당러시 등 후유증이 있었다. 괜찮은가"란 질문에는 "본격적으로 당의 경선이 끝나면 경선 결과에 실망한 탈당이 기술적으로 있는 게 맞다. 그 이후 잠시 지지자 간 서로를 조롱하는 분위기가 있어 당대표로서 그런 부분을 강력히 경고했다"고 답했다.

이어 "후보가 확정됐으니 후보를 중심으로 저와 협력해서 저희가 젊은 세대에 대한 정책 행보를 지속하게 되면 더 나아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천자격시험 도입, 피선거권 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 개정 움직임을 통해 청년층의 정치 참여가 더욱 활발해질 것이란 기대감도 드러냈다.

우선 이 대표는 "정당의 공천시스템이란 당협위원장이나 국회의원에게 얼마나 줄을 잘 서느냐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았다. 그분들의 자질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런 부분을 당에서 평가해 공천에 반영하겠다는 취지"라면서 "엄격하고 높은 강도로 시행되어야지 국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가산점을 주는 선에서 합의가 된 데 대해서는 "저도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국민들께서 지방선거 공천 개혁에 대한 의지를 많이 보여주셔야 당 내에서 그런 부분을 조율함에 있어 더 엄격히 시행하는 쪽으로 조정될 수 있다. 그래서 주변에서 가장 가까이 보이는 지방의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시행하겠다"고 피력했다.

해당 시스템은 교육프로그램 준비하는 과정 속에서 상당히 투자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지방 기초·광역의원에 한정됐다.

이 대표는 "실제로 이런 제도에 대해 문의해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고, 무엇보다 지역 정치에 있어 변화와 개혁을 가져올 수 있는 기회는 4년에 한 번씩 찾아온다. 때문에 절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젊은 세대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선거권 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을 여야가 합의 중인데 대해서는 "지금 국회에서 정개특위를 통해 이런 것들을 논의하기로 여야가 합의를 했고, 윤석열 후보도 이에 강한 동의했다"며 "순탄히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만 18세로 연령을 낮추기보다 선거권과 피선거권의 연령을 일치시키는 의미가 크다고 본다. 정치를 원래 25살부터 한다면 선거가 4년마다 치러지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 나이가 엇갈리게 되면 만 28세까지 선거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다"면서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젊은 세대가 공부를 하고 지역에서 일하고픈 진취적인 인재들이 공백기 없이 정치에 바로 들어올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30대 당대표로서의 지난 5개월을 "당대표직에 적응하는 시간이었다. 우리 사회도 젊은 정치지도자가 나오는 것에 적응하는 시간이었다고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항상 동아시아에서 앞서 나가는 민주주의 국가라고 자평하는 것처럼, 저희 국민의힘이 그 안에서도 젊은 세대의 정치를 선도하는 그런 정당이 되도록 앞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