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이재명 "서울대병원 등 전국 국공립병원, 보훈대상자 위탁 병원 지정하겠다"

기사등록 :2021-11-17 15:26

이 후보 17일 여섯 번째 소확행 공약 발표
"170여 곳 국공립병원 위탁병원 지정할 것"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7일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전국 국·공립병원을 보훈대상자 위탁병원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순국선열의 날을 맞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대병원 등 모든 국공립병원을 위탁병원으로 의무화해 보훈대상자의 의료접근성과 의료비 부담을 덜어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앞에 차려진 지역화폐·골목상권살리기 운동본부 농성 현장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2021.11.15 photo@newspim.com

그는 "특별한 희생과 헌신에 존중과 예우가 따르도록 하는 것이 보훈의 기본 정신"이라며 "애국지사나 국가유공상이자 등 보훈대상자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고 의료접근성을 높이는 것도 그 중 하나"라고 했다. 

그는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보훈병원은 서울, 부산 등 6곳에 불과해 의료접근성이 매우 취약하다"며 "그 외 지역에 거주하는 보훈대상자를 위해 475개 병의원을 위탁병원으로 지정하고 있으나 그 중 국공립병원은 29곳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70여곳의 국공립병원이 위탁병원으로 지정되지 않아 보훈대상자들이 이용에 불편해 하고 있다"며 "집 근처에 국공립의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이 있음에도 위탁병원이 아니기 때문에 입원진료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