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문화

인간과 동물의 생태계 불평등을 다루는 이바 트린쿠나이테 개인전

기사등록 : 2021-11-18 07:3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11월 27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서울 을지로 2가 '아트코너H' 갤러리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현대미술 살펴볼 기회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발트 3국 그룹전'(7. 30~9.4)으로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3국 신진화가들의 작품을 소개했던 비영리단체 '햇빛담요'(이사장 안젤라 송)가 서울 종로구 을지로 2가의 '아트코너H' 갤러리에서 이바 트린쿠나이테(leva Trinkunaite)의 개인전 <INTO THE WILD>로 11월 27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북유럽 감성의 전시를 이어간다.

'발트 3국 그룹전'에도 참여했던 리투아니라 출신의 이바 트린쿠나이테는 인간과 동물의 생태계 위치 불평등을 주제로 다룬다. 인간의 문명이 야생동물의 서식지로 유입되고, 동물들은 그들의 세계에서 인간을 만나 쫓겨난다. 동물들은 야생에 있지 못하고, 인간에 의해 변화되는 생활환경에 적응하도록 강요받는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이바 트린쿠나이테는 인간과 동물의 생태계 위치 불평등을 주제로 다룬다. [사진=아트코너H]2021.11.17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작가는 강렬한 흑백의 대비로 인간의 폭력을 강조한다. [사진= 이바 트린쿠나이테 홈페이지 캡쳐] 2021.11.17 digibobos@newspim.com

작가는 자연에 관한 어떠한 도덕화의 시도에도 반대하는 니체와 마찬가지로, 자연을 극복하고자 하는 인간의 행위들은 폭력적일 수밖에 없다는 전제 하에 인간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자연이 아닌 자연과 동물이 주체가 되어 인간을 응시하는 듯한 눈빛을 작품에 표현해냈다. 화가의 이런 시도는 화가는 신작 13점을 통해 동물과 자연 그리고 인간 사이의 복잡다단한 차별과 억압의 관계성을 평면회화에서 드러내고 있다. 거칠고 강렬한 터치 속에 한계를 모르고 분출되는 동물의 야생성과 생명력은 작가의 대형 작품에서 아주 강하게 표출된다.

햇빛담요 재단의 큐레이터 최태호는 한국 미술계에서 생경한 발트 3국의 작가들을 소개하는 이유에 대해 "최근 글로벌 미술계가 기존 사조 중심의 트렌드를 뒤 쫓는 형태에서 벗어나, 다국적 아티스트들에게 보다 관심을 두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이라면서 "발트해 국가나 미술의 불모지라 여겨졌던 동남아시아 쪽에서도 훌륭한 작가들이 등장하고 있고, 남미나 인도의 작가들도 활발하게 활약하고 있다. 지금은 하나의 유행을 따라가지 않은 시대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미술계는 유행이나 사조보다 지리적인 요소에 더 집중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인타글리오, 드로잉, 사진 등 다양한 매체로 자신의 세계관을 구축하고 있는 이바 트린쿠나이테 개인전을 통해 1990년대 초 소비에트 연합에서 독립해 국제적인 아티스트, 큐레이터, 사상가들을 배출하고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리투아니아의 동시대 현대미술을 살펴보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INTO THE WILD' 전시 포스터. 2021.11.17 digibobos@newspim.com

햇빛담요 재단은 보호종료 아동의 자립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로, '아트코너H'의 문화예술전시 수익금은 보호종료 아동의 자립을 위한 기부금과 지속가능한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한 재능 개발 및 자립을 돕는 프로그램에 사용된다.

digibobo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