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내년 철강 업계 1% 성장 전망…탄소중립 비용 대비해야"

기사등록 :2021-11-17 18:15

"2022년 기저효과 축소로 1%대 수요 증가 예상"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철강업계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경영연구원은 17일 회원사 및 수요업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철강 시장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경영연구원 박현성 본부장은 '국내외 철강산업 주요 이슈와 대응'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트렌드의 변화, 특히 철강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소개하면서 시대의 변화에 따른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한국철강협회]

포스코경영연구원 공문기 연구위원은 '국내외 철강시장 동향과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올해 코로나 이후 위축된 수요가 회복되며 큰 폭의 성장을 보였으나, 내년에는 기저효과 축소로 1%대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며 "내수는 5500만톤 수준으로 코로나 이전 수준을 상회하고 글로벌 경기회복의 영향으로 수출도 이번해 대비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박철한 연구위원은 '건설산업 경기와 전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건설경기의 중장기 전망 및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의 김성현 팀장도 '조선산업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최근 수주량이 늘고 있는 조선산업의 현황과 탄소중립시대에 변하는 정책 등을 소개하며 조선산업의 도전과 기회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유진투자증권 방민진 연구위원은 '철강 및 원자재 시장 전망'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중국의 공급제한의 영향으로 2022년에도 타이트한 공급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원자재는 이번해보다는 가격이 안정되겠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며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 추진에 따라 철강에도 관련 비용이 더해질 것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철강협회 변영만 부회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철강시장을 둘러싼 변화의 흐름을 살펴보고, 수요, 교역, 원자재 등 세부적인 분야별 전망을 공유함으로 업계에 전략 수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나아가 수요산업과의 꾸준한 정보교류와 협력을 통해 강건한 산업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