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탄소중립, 자동차 산업의 미래' 심포지엄

기사등록 :2021-11-18 11:00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 방향과 자동차 업계 대책 공유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탄소중립,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2021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18일부터 20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21 국제그린카전시회'의 식전 행사로 개최됐으며,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 질의·응답 세션으로 구성, 진행됐다.

[자료=한국자동차기자협회]

이어진 패널 토론은 채영석 한국자동차기자협회 고문을 좌장으로, 주제발표자와 김태년 미래모빌리티연구소장이 참여해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 방향과 자동차 업계의 대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이민우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과장은 "친환경차 수요·공급 혁신을 통해 전기차 및 수소차 보급을 가속화 하고,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 "미래차 부품 기업 1000개 육성 등 미래차 중심의 산업 생태계로의 공정한 전환 추진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용원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무는 "전기차는 내연기관에 비해 작업 공수가 감소해 근로자는 20~30%, 부품수는 1/3 정도 감소하기 때문에 고용 감소가 불가피하다"며 "2030년 전기차 비중이 33% 차지할 경우, 10%의 기업이 사라지고 3만5000여명의 일자리가 감소할 수 있어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김태년 미래모빌리티연구소장은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자동차업체들은 차세대 배터리 조기 개발 및 상용화에 투자를 확대해 수익구조를 개선해야 하며, 정부 차원에서는 미래차 지원을 위한 중장기 재원 확보 방안을 마련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충전기 확충 등 소비자 편의성의 획기적 개선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함께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2021년을 빛낸 그린카' 특별관을 운영하며, 기아 EV6,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A, 제네시스 GV60,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등 올해 출시된 주요 친환경차를 전시한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