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염태영 수원시장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제2기 회장 연임

기사등록 :2021-11-18 17:20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18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2021년 기초지자체 정기총회'에서 기초지방정부 제2기 대표회장으로 연임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18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2021년 기초지자체 정기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2021.11.18 jungwoo@newspim.com

지난해 7월 출범한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이산화탄소 배출제로'를 목표로 하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수립하고, 공유·실천한다. 염태영 시장은 초대 기초지방정부 대표회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출범 당시 수원시를 비롯한 63개 기초지방정부가 참여했는데, 1년 4개월 만에 202개로 늘었다. 17개 광역지방정부를 비롯해 219개 지방정부가 탄소중립실천 연대에 참가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은 이날 정기총회에서 "시민가 가장 가까이 있는 지방정부가 실질적인 기후 행동을 주도해야 한다"며 "지역 현장에서 시민과 함께 참신한 기후 정책을 만들고,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지역에서 만든 모범사례를 이웃 지자체에 전하고, 전국으로 확산해 국가 정책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며 "지역 상황에 꼭 맞는 기후 위기 대응 정책은 지방정부만이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이날 정기총회에서 △2기 기초회장 선출 △실천연대 운영 규정 개정 △실천연대 기초자치단체 운영세칙 제정 △지역회장 선출 및 실무대표단 확대 개편 △기초지방자치단체 기초부회장 지명 등 안건을 논의했다.

'탄소중립'은 지역에서 발생시킨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늘려 실질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산화탄소 총량을 중립 상태로 만든다는 의미다.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의 '1.5℃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까지 '전 지구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2100년까지 1.5℃ 이내로 지구 온도 상승을 제한할 수 있다. 

jungw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