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송영길 "尹 가족은 크리미널 패밀리, 대통령 되면 가족 국정농단 뻔해"

기사등록 :2021-11-19 10:21

"檢 권력 이용해 尹 가족 법망 피해와"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같은 분이 대통령이 된다면 처와 장모, 가족들의 국정농단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직격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가족비리검증특별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 "윤 후보가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라는 표현을 썼다. 검찰총장, 중수과장이라는 권력을 이용해 처와 장모가 수많은 법망을 피해서 제대로 수사도 받지 않고 기소도 않고 피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19 kilroy023@newspim.com

송 대표는 "5000만 국민 운명의 방향키를 잡는 대통령 자리는 너무나 중요하다. 더구나 영부인이 될 대통령 부인 자리는 청와대 부속실 직원과 예산이 배정될 뿐 아니라 대통령 전용 비행기를 같이 타고 국가를 대표해서 외국 순방하고 외교 펼치는 중요한 공적인 자리"라며 "영부인이 될 대통령 부인 역시 후보 못지 않은 검증의 대상이 되는 건 불가피한 일"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가족비리는 어느 정도의 한계를 넘어선 것"이라며 "알다시피 처가 되는 분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뿐만 아니라 사모펀드에 개입해서 갑자기 돈을 82%가 넘는 이익을 전환사채 판매해서 얻었던 사모펀드 전문가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언론이 조국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을 두고 사모펀드 개입했다, 외부 정보 이용했다고 해서 수많은 언론이 소설을 쏟아냈다"며 "김경률부터 소위 여러 진보적인 시민단체 활동하는 분들도 모두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공격했는데 김경희 주가조작 문제와 사모펀드 개입 문제는 침묵하고 제대로 취재하고 있지 않다 정말 큰 문제"라고 했다. 

또 "윤 후보의 장모 건은 양평군 불법 투기 뿐만 아니라 요양병원 문제로 현재 기소돼 재판 받고 있다"며 "가족 전체가 일종의 크리미날 패밀리가 아니냐 이런 지적 받고 있다"고 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당이 하나하나 점검해가겠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고 제대로 된 대통령, 후보가 검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