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문화

CJ ENM, '라라랜드' 제작사 인수...해외진출 돛 단다

기사등록 :2021-11-19 13:39

美 '엔데버콘텐트' 약 1조원에 인수...글로벌유통망 확보
물적분할로 제작사 신설...멀티 스튜디오 체계 구축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CJ ENM이 '라라랜드' 제작사로 유명한 글로벌 콘텐츠 제작스튜디오를 인수,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 물적분할을 통해 이종 콘텐츠간 융합이 가능한 멀티 장르 스튜디오도 신설, 스튜디오드래곤과 신설 스튜디오로 구성된 멀티 스튜디오 체제로 자체제작 생태계도 공고히 한다.

CJ ENM은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 그룹 '엔데버그룹홀딩스' 산하의 제작 스튜디오인 '엔데버 콘텐트'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CJ ENM은 전세계 대중문화 중심인 미국에 글로벌 제작기지를 마련하고 기획·제작 역량은 물론 전세계 콘텐츠 유통 네트워크까지 단숨에 확보하게 됨으로써 글로벌 탑 스튜디오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

◆엔터사업 시작 이래 최대 규모 M&A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CJ ENM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엔데버 콘텐트사의 경영권을 포함해 지분 약 80%를 7억7500만달러(한화 약 9200억원)에 인수키로 의결했다. 전체 기업가치는 8억5000만달러(약 1조원)로 책정됐다. 인수 이후 안정적인 사업 운영 및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남은 지분은 기존 대주주인 엔데버가 보유한다. 엔데버 콘텐트의 공동 대표인 크리스 라이스와 그레이엄 테일러 등 주요 경영진 및 핵심 인력도 그대로 유지하는 조건이다. 양사는 내년 1분기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라라랜드' 등 인기 영화를 비롯해 영국 BBC 인기 드라마 '킬링 이브'의 프로젝트 투자 및 제작과 유통·배급에 참여한 엔데버는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지난해 기준 매출액만 약 4조원에 달한다. 엔데버가 2017년 설립한 엔데버 콘텐트는 웰메이드 영화, 방송, 콘텐츠를 제작·유통하는 글로벌 대형 스튜디오다. 유럽, 남미 등 전세계 19개 국가에 글로벌 거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드라마, 영화의 기획부터 제작·유통까지 가능한 자체 프로덕션 시스템과 폭넓은 배우, 크리에이터 네트워크 및 유통망이 강점이다.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를 글로벌 거점으로 삼고 전세계 소비자를 타깃으로 CJ ENM이 보유한 히트작 리메이크 등 K-콘텐츠 확산을 위한 채비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엔데버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인 아리엘 에마누엘은 "이미경 부회장과 오랜 시간 쌓아온 신뢰 덕분에 CJ ENM이 엔데버 콘텐트의 가치를 지속시키는 한편 글로벌로 성장시킬 것으로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궁극적으로는 동서양 문화권을 포괄하는 초격차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CJ ENM 관계자는 "엔데버 콘텐트와 같은 우수한 기획·제작 역량을 가진 글로벌 스튜디오가 M&A 시장에 나오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엔데버 콘텐트의 뛰어난 역량을 일찌감치 눈여겨본 덕분에 시장에 매물로 등장하자마자 TF를 결성하고 인수협상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미디어 그룹이 대거 참여한 인수경쟁에서 모기업인 엔데버는 크리에이티브 파트너로 CJ ENM이 보유한 IP의 우수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전했다. 지난 1월부터 CJ ENM은 드라마 제작 자회사인 '본팩토리'를 통해 엔데버 콘텐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추진했고 양사의 IP를 활용한 콘텐츠 제작도 진행해왔다.

◆예능·애니·영화 제작사 물적분할..."멀티 스튜디오 시스템 구축"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엔데버 콘텐트의 공동 대표인 크리스 라이스(왼쪽)와 그레이엄 테일러(오른쪽) [사진=CJ ENM] 2021.11.19 nanana@newspim.com

이날 CJ ENM은 물적 분할을 통해 예능,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등 멀티 장르의 콘텐츠를 제작하는 별도의 스튜디오 설립도 추진 중이라고 공시했다. 목표는 글로벌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해 효율적인 멀티 스튜디오 시스템 구축과 글로벌 콘텐츠 확대 통한 IP 유통 등 수익사업 극대화다.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를 인수해 글로벌 스튜디오 및 유통 파이프라인을 확보함과 동시에 스튜디오드래곤 급의 멀티 장르 스튜디오를 추가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K-콘텐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향후 CJ ENM은 국내에서는 스튜디오드래곤과 신설 멀티 장르 스튜디오를, 글로벌로는 엔데버 콘텐트를 거느리는 멀티스튜디오 체제를 갖추게 된다. 스튜디오드래곤과 멀티 장르 스튜디오 산하에는 모호필름, 문화창고, 밀리언볼트, 블라드스튜디오, 엠메이커스, 지티스트, 화앤담픽쳐스, JK필름 등의 제작사들이 포진하게 된다. CJ ENM의 스튜디오들은 콘텐츠 기획 및 포트폴리오 전략 수립, 콘텐츠 투자 등 제작 콘트롤타워 역할을, 산하 제작사는 기획·제작, 크리에이터 육성 역할을 맡게 된다.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를 CJ ENM의 글로벌 베이스캠프로, 스튜디오드래곤은 국내외 방송 및 OTT에 한국 드라마를 기획부터 제작, 공급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전문 스튜디오로, 신설 추진 중인 스튜디오는 예능,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융합이 가능한 멀티 장르 스튜디오로 육성해 완결형의 자체 제작 생태계를 완성하겠다는 복안이다.

강 대표는 "엔데버 콘텐트 인수와 스튜디오 추가 신설을 통한 멀티 스튜디오 체제로의 변신은 CJ ENM이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의 시작"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도전에 앞장서며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