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권성동 "尹,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 위원장 직접 맡는다"

기사등록 :2021-11-19 15:22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이나 마찬가지"
"조직 구성 이견 사소한 부분...잘 해소 돼"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9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후보 직속 기구인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 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았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19 kilroy023@newspim.com

이날 권 사무총장은 이 같은 조직 구성과 함께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위해서 선대위가 잘 가동되도록 하겠다는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후보와 두분 간에는 이미 여러 차례 깊은 대화를 통해서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수락한 것이나 마찬가지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선대위 합류가 거론되던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 대해서는 "오늘 대화에서는 그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 선대위를 어떻게 구성할 건지, 어떤 방향으로 갈 것인지, 콘셉트을 어떻게 잡을 것인지 거기에 대한 말씀은 있었다"고 답했다.

선대위 조직 구성에 대한 이견에 대한 우려는 "후보와 위원장은 엊그제 만나기도 했고 전화로도 계속해 의견을 교환하고 계신다. 그런 이견은 사소한 부분에 불과하기 때문에 잘 해소되고 있고 또 잘 진행되고 있다"고 일축했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이 "전통적인 지지층 외에 그동안 국민의 힘에 대해서 부정적이거나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그런 계층의 표를 얻는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깊은 연구를 해봐라 그런 말씀이 계셨다"고도 설명했다. 

다만 이날 윤 후보의 대외 일정이 많아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의 대면 회동은 이뤄지지 않았다.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와 함께  미래를 생각하는 청년위원회도 선대위 조직 안에 편제된다. 

권 사무총장은 "(청년 조직의 경우) 후보의 아이디어인데 약간 정책위의 성격, 정책기구의 성격을 갖고 있는 것이고 그 부분에 대해서도 저희들이 준비를 잘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후보는 오후 국민의힘 당사 후보실에서 주한 중국대사를 접견한 후 일산으로 이동해 케이-펫페어(K-PET FAIR) 행사에 참석한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