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장용준 아버지 장제원, 의원직 박탈해야" 청원...靑 "입법부의 고유권한"

기사등록 :2021-11-19 15:03

"장용준 범죄행위에 장제원 의원 책임 있어"...25만8000여명 동의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청와대는 19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의원직 박탈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입법부의 고유권한"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이날 "대한민국 헌법은 제64조 제2항에서 '국회는 의원의 자격을 심사하며 의원을 징계할 수 있다', 같은 조 제3항에서 '의원을 제명하려면 국회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라고 명시함으로써 각각 국회의원의 징계 및 제명에 관하여 규정하고 있다"며 "따라서 국회의원 징계 및 제명은 입법부의 고유권한으로 청와대가 답변하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 노엘(본명 장용준)이 구속 송치된 지난 10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제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무면허 운전과 음주측정 거부·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구속된 장 의원의 아들 노엘은 이날 오전 검찰로 송치됐다. 2021.10.19 leehs@newspim.com

해당 청원은 장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지난 18일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접촉 사고를 냈고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데 따른 것이다. 정 의원 아들은 지난 2019년 9월 음주 상태로 교통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혐의로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 받았다. 

청원인은 지난달 23일  '장용준 아버지 장제원 국회의원직 박탈을 원합니다'는 제목의 청원글을 올렸다. 본 청원에는 25만8000여 명의 국민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의 계속되는 범죄행위는 장제원 의원이 아버지로서 그 책임이 없다고 보여지지 않는다"며 "장용준이 이런 행위를 저지를 수 있었던 자신감은 그의 국회의원 아버지 장제원이 존재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장용준의 범죄행위(무면허운전,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폭행, 공무집행방해, 상습범)에 자신감을 제공하고 있는 장제원 국회의원직을 박탈을 원한다"고 요구했다. 

nevermin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