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현장에서] 충남 찾은 李 "선대위, 다시 시작하겠다…이재명 민주당 만들 것"

기사등록 :2021-11-20 14:20

李, 2박3일간 매타버스 타고 충청권 민심청취 행보
전날 이어 시장에서 "다시 시작하겠다" 돌연 '반성문'
"민주당의 이재명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 만든다"

[논산=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연일 반성문을 내며 당 쇄신을 강조하고 나섰다. 지지율 정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선거대책위를 둘러싸고 파열음이 나오자 정면돌파를 시도하는 것으로 읽힌다.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타고 충청권 순회 중인 이 후보는 20일 오전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난맥상 논란에 휩싸인 당 선대위를 향해서도 "덩치만 크고 할 일을 제대로 못챙긴다며 "다 다시 시작하겠다"고 대대적인 개편을 시사했다.

충난 논산 화지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나던 중 나온 돌발 연설이었다. 이 후보는 시장 내 한 식당 앞에서 지지자에게 사인을 해준 뒤 돌연 매대 위로 올라가 연설을 시작했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충남 논산 화지중앙시장을 찾아 한 식당 앞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20 chojw@newspim.com

◆ "국민들 답답해하는 것 같아…이재명의 민주당 만들겠다"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을 지지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원하는 여러분들 요즘 답답하시죠"라며 운을 뗐다. 그는 "왜 이렇게 됐는지 많이 생각해봤다"며 "국민들이 민주당에 대해 기대를 하는데 답답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시민들에게 "압도적 의석을 갖고 국민들이 원하는 것을 신속하게 해치우면 좋다 했더니, 되는 것도 없고 안되는 것도 없고 국민보다 자기를 먼저 생각하는 것 같고, 배불러 더는 움직이기 싫어하는 느낌을 가진 것 같다. 맞냐"라고 물었다.

이 후보는 "이제 완전히 새롭게 시작해야겠다"며 "처음부터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시작하는 것처럼 정말 초심으로 돌아가 우리가 잘못한 것, 부족한 것, 기대에 어긋난 것을 다 챙겨보겠다. 잘못하면 잘못했다하고, 부족한 것은 부족했다 인정하고, 정말 낮은 자세로 다 버리고 시작해야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제게 뭘 기대했겠나. 뭔가 새롭게 하고, 지금까지 해왔던 것, 답답한 것을 확 바꿔달라 아니겠냐"며 "여러분이 저를 인정해 집권여당의 대선후보, 다시 말해 미래 운명을 통째 맡긴다고 해줬다. 그런데 제가 그것을 충분히 받아안지 못하고, 민주당이란 큰 그릇 속에 점점 갇혀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차 "경력과 지위, 관 이런 것들을 다 던지고 오로지 실력과 국민을 위한 충정, 열정을 가진 사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외쳤다. 이 후보는 입고있떤 외투도 벗어 던졌다. 당도 쇄신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누구의 편도 아니고, 부정과 야합하지 않겠다. 통합의 이름으로 봉합하지 않는다"며 "부정부패와 타협이 마치 통합인양 하는 이 적폐를 깨끗이 청산해 새로운 나라,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지자들을 향해서도 "말이 아니라 행동해달라"며 "친구한테 전화하고, 카톡으로 말하고, 잘못된 이야기가 돌아다니면 아니라고 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저는 힘 없는 개인이나 새롭게 변화할 민주당이 있고, 국민들이 있고,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 산다는 국민들의 열정이 있다"며 "반 발짝이라도 억압에 굴하지 않고 힘줘 나가겠다"고 했다. 

[논산=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충남 논산 화지중앙시장을 찾아 한 상인이 판매하는 토란을 구매했다. 2021.11.20 chojw@newspim.com

◆ 李, 연로한 상인 만나 눈물 글썽이기도…"어머니 생각나서"

시장은 이 후보를 보기 위해 몰려든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발 디딜 틈 없이 몰려든 사람들로 인해 통행이 어려울 정도였다.

지지자들은 '대한민국 대전환, 이재명은 합니다' '우리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듭시다' '국민의힘은 개발이익환수법 처리하라' 등 문구가 쓰인 피켓을 이 후보를 쫓았다. 잠시 일을 멈추고 이 후보를 촬영하는 상인들도 있었다.

이 후보는 이름을 연호하는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거나 같이 셀카를 찍으며 화답했다. 잠시 길을 멈춰 지지자들에게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이 후보는 약 40분 가량 시장을 둘러봤다. 

연로한 한 상인과 마주 앉아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 후보는 상인에게 토란을 구매하며 지역사랑상품권을 내밀었다. 상인이 손을 저으며 상품권을 받지 않겠다는 제스처를 취하자 이 후보는 현금을 다시 내밀었다.

이 후보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눈물을 보인 데 대해 "어머니 생각이 났다"며 "어머니 생각도 생각인데, 나이 90세 남은 어른이 생업에 도움이 돼보겠다고 쭈그리고 앉아계신 게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상인이 지역사랑상품권을 거부한 데 대해선 "다른 이유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주된 이유가 생계일텐데 저러지 않고 살 수 있는 세상이 되면 좋겠다. 여긴 이런 분들이 유난히 많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중부화력발전소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저녁에는 지역거점 국립대 학생들과 만나 청년민심 청취 행보를 이어간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