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윤석열, 文정부 '가짜 일자리 정부' ... "통계 결과에만 급급해"

기사등록 :2021-11-21 15:53

"늘어난 일자리 대부분이 시간제와 공공 일자리에 불과"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가짜 일자리 정부'라고 질타했다.

윤 후보는 21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문재인 정부는 출범 당시 일자리 정부를 표방했으나 최근 드러난 현실을 보면 일자리 창출 정부가 아니라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말하는 게 옳다"며 "최근 정부가 발표한 통계를 보면 올해 10월 기준, 지난 1년간 일자리 수가 늘었다. 그러나 문제는 늘어난 일자리 대부분이 시간제 아르바이트와 공공 일자리"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글. 2021.11.21 sykim@newspim.com

그러면서 "실제로 한 해 동안 주 36시간 미만 취업자 수가 1084만 명으로 무려 521만 4000명이 급증해 두 배 가까이 늘었다"며 "단기 일자리 중에서 일주일에 1시간에서 17시간 미만으로 짧은 시간 일하는 근로자가 222만 1000명으로 작년과 비교해서 15.6%나 증가했다. 얼핏 보면 일자리 현황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보이지만 일자리의 질은 현저히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좋은 일자리라고 할 수 있는 전일제 취업자는 1652만 6000명으로 1년 동안 오히려 444만 명이나 줄어 사람들이 선망하는 좋은 일자리는 크게 줄고, 단기·공공 일자리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이것이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진짜 성적표로 자화자찬으로 일관한 민낯"이라고 일침했다.

그는 당장의 통계 결과만을 의식해 국민 혈세를 쏟아 부어가면서 가짜 일자리를 늘린 것이 문제의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본인이 대통령이 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윤 후보는 "일자리는 정부가 만드는 게 아니라 기업,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개인들이 만든다"며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돕고 청년들의 스타트업 창업을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일자리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sy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