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김부겸 총리 "현대차, 3년간 청년 일자리 4만6000개 약속"

기사등록 :2021-11-22 10:10

KT, 삼성, LG, SK, 포스코에 이어 여섯번째
김 총리 주도…총 17만9000개 일자리 달성
김 총리 "가장 큰 규모 일자리 약속해 감사"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취임 후 전격적으로 추진한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청년희망ON'의 여섯 번째 파트너십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현대자동차 그룹은 향후 3년 간 청년 일자리 4만6000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와 현대자동차그룹은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 여섯 번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22일 오전 10시 10분 경기도 고양시 소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개최된 간담회에서 현대차그룹은 향후 3년간 총 4만6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으며 현대차그룹 측은 정의선 회장, 공영운 사장, 김견‧김동욱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수도권 의료대응 병원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19 yooksa@newspim.com

간담회에는 국무총리실 청년조정위원회 정지은 위원, 현대차그룹의 스타트업 육성·투자로 창업에 성공한 대표 2명, 청년인재 육성 프로그램 수료 후 현대차그룹에 취업했거나 현재 교육을 이수 중인 MZ세대 4명 등 총 7명이 참석해 청년들의 고충과 일자리 창출 방안, 취업 교육 및 창업과 관련한 경험 등을 공유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3년간 직접 채용으로 총 3만명, 인재육성과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약 1만6000명 등 4만6000여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dvanced Air Mobility, AAM),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의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 채용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인재육성과 창업지원 확대를 통한 1만6000개의 일자리의 경우 ▲현대차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 3400명 ▲연구장학생, 계약학과, 특성화고등학교 MOU를 통한 '산학협력' 5600명 ▲이공계 대학생·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미래기술 '직무교육' 6000명 등 연간 5000명씩, 3년간 총 1만5000명을 채용한다. 

이와 함께 스타트업을 육성·투자하는 '제로원' 600명과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 400명을 통해 3년간 총 1000명의 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2021.09.07 peoplekim@newspim.com

현대차그룹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육성하여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한편,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동안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청년희망ON'으로 참여한 기업은 KT, 삼성, LG, SK, 포스코 등 총 다섯개의 기업으로 KT 1만2000개, 삼성 3만개, LG 3만9000개, SK 2만7000개, 포스코 2만5000개 등 약속한 일자리는 13만 3000개에 달하며 현대차그룹까지 합류하면서 대기업이 약속한 일자리는 총 17만 9000개다.

총리실은 '청년희망ON' 참여 기업들과 정부 간 소통 창구를 마련해 지난 16일에 발표한 '인재양성 정책 혁신방안' 등을 기반으로 청년들의 취업 교육 기회를 더 늘릴 수 있도록 하고 '청년 기술창업 활성화 방안'도 수립·발표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지난 9월 7일에 첫 시작을 했는데, 오늘 현대차그룹이 여섯 번째 동참기업"이라면서, "참여해주신 기업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drag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