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성남시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사용 다시 제한

기사등록 :2021-11-23 09:08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식품접객업소 매장 내 1회용품 사용을 다시 제한한다고 23일 밝혔다. 

1회 용품 이미지.[사진=뉴스핌DB]

성남시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 2월 12일부터 식품접객업소의 1회용품 제공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왔으나 생활폐기물의 폭발적 증가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맞춰 1회용품 사용을 다시 제한했다.

제한 대상 1회용품은 플라스틱 컵, 플라스틱 접시와 용기, 나무젓가락 등이며 오는 12월 31일까지를 계도기간으로 운영해 사회관계망(SNS) 등을 통해 1회용품 사용규제 홍보 후 지도단속에 나서 과태료 부과 등을 부과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여건이지만 다회용품을 충분히 세척·소독·제공하면 1회용품 발생량을 줄이고 감염병 확산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식품접객업소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observer002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