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유흥가 불법촬영 용서못해" 서울시 2주간 집중점검

기사등록 :2021-11-23 08:09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내 유흥가 공중화장실과 민간개방화장실에 대한 집중 점검에 착수한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전환 이후 유흥가를 중심으로 불법촬영 논란이 일어날 수 있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25개 자치구 250명의 불법촬영 시민감시단은 다음달 7일까지 2주간 유흥가 주변 민간개방화장실 등을 중심으로 집중 점검을 진행한다.

이번 점검은 기존 특별관리대상 지정 화장실을 중심으로 유흥가 주변, 시민 이용 빈도가 높은 화장실 등 자치구에서 관리하는 민간개방화장실 중 약 2500개의 집중점검대상 지점을 선정해 시민감시단이 2인1조로 점검을 실시한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전자파 탐지기 점검 모습 [사진=서울시] 2021.11.23 donglee@newspim.com

서울시는 자치경찰과의 합동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불법촬영 예방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집중점검 중 자체점검을 원하는 공중위생업소 등의 민간시설 건물 소유주 및 관리자에게는 자치구가 보유하고 있는 약 860대의 점검 장비도 대여한다.

불법촬영 시민감시단은 최근 학교 내 불법촬영 범죄에 대응해 교육청, 경찰청과 함께 학교 내 불법촬영 예방 점검활동도 실시한 바 있다. 시민감시단은 그동안 월 2회 정기점검을 실시해 서울시 전역 6134곳 건물의 화장실, 샤워실 등 2만2650개소를 점검했다.

또 서울시는 불법촬영 걱정 없는 안심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공중화장실 상시점검 강화 및 민간협회와의 공고한 협력체계 구축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시민감시단 집중점검은 단계적 일상회복 실시 및 방역수칙 완화에 따라 연말연시 불법촬영 범죄 대비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