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포스코인터, 美 리비안에 전기차 부품 공급

기사등록 :2021-11-23 13:32

전기차 34만대 분량 수주…총 1450억원 규모
"전기차 부품 사업 확대 유리한 고지 선점"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대표 자동차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와 함께 미국 리비안으로부터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리비안은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이번 수주를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물량은 전기차 약 34만대 분량의 하프샤프트로 약 1450억원 규모다. 지난해 8월 최초 동 고객사와 계약한 2만대 분량 포함, 총 약 36만대 차량분의 하프샤프트를 세부 조정과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 중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하프샤프트는 배터리전기차(BEV)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며, 구동축은 구동모터의 구동력을 감속기를 거쳐 양쪽 타이어에 전달해주는 기능을 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공급을 계기로 향후 전기차 부품 사업 확대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번 오더 외에도 리비안의 신규 프로그램 수주를 하기 위해 적극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