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전두환 유언은..."북녘땅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백골로 남고 싶다"

기사등록 :2021-11-23 15:11

민정기, 全 전 대통령 자택 앞 브리핑
"全, 민주화 유족에 여러 차례 사죄 뜻 밝혀"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언은 자신의 회고록에 담긴 "북녘땅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그냥 백골로 남아 있고 싶다"는 내용으로 전해졌다.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은 이날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2014년 발간한 회고록에 유서를 남겼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향년 90세로 사망한 가운데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앞에서 민정기 전 청와대 공보비서관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1.23 mironj19@newspim.com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는 "내 가가슴 속에 평생을 지녀 온 염원과 작은 소망이 남아 있음을 느낀다. 저 반민족, 반역사적, 반문명적 집단인 김일성 왕조가 무너지고 조국이 통일되는 감격을 맞이하는 일이다. 그날이 가까이 있음을 느낀다. 건강한 눈으로, 맑은 정신으로 통일을 이룬 빛나는 조국의 모습을 보고싶다. 그 전에 내 생이 끝난다면 북녘 땅이 바라다 보이는 전방의 어느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있으면서 기어이 통일의 그날을 맞고 싶다"고 써있다.

민 전 비서관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유혈진압에 대한 제대로 사과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사과의 뜻을) 전했다"라며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몇월 며칠 몇시에 어디서 어떤 부대를 어떻게 지휘했고 누구한테 발표 명령을 했다는 걸 적시하고 사죄하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따져 물었다.

민 전 비서관은 "광주 피해자 유족에 대한 사죄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했다"며 "전 전 대통령이 33년 전 11월23일 백담사를 가던 날 성명에도 발표했고, 여러 가지 미안하다는 뜻도 밝혔다. 광주 청문회 때도 그런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했다.

민 전 비서관은 취재진을 향해 "지금 여러분들은 그 사실을 모르니 계속 사죄하라고 하는데, 광주 피해자 유가족에 대한 (사죄) 말씀은 이미 하셨다"며 "형사소송법에도 죄를 물으려면 시간과 장소 등 구체적으로 특정해서 물으라고 한다. 막연하게 사죄하라는 것은 '네 죄를 네가 이실직고하라'라는 것과 똑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시신은 오후 2시 50분께 서울 연희동 자택을 출발해 연세 세브란스 병원으로 운구됐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