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반기문, 전두환 조문..."노태우처럼 용서 구했으면 더 좋았을 것"

기사등록 :2021-11-24 10:34

"전두환, 과(過)많아...역사가 평가할 것"
"전 UN사무총장·시민으로서 조문 온 것"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은 24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 "노태우 전 대통령처럼 용서를 구하고 화해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9시 21분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전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10여분 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인간은 사실 다 공과가 있기 마련인데 전 전 대통령이 과가 많은 건 틀림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4 jool2@newspim.com

그는 조문 이유에 대해선 "한 때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거치고 공직에 있으면서 직간접적으로 제가 뵌 일이 자주 있다"며 "우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이걸 계기로 해서 역사의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선 안되겠다는 조언을 받는 계기가 또 된다. 그래서 문상을 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족들과 나눈 대화에 대해 "이순자 여사를 만나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며 "제가 공직에 있을 때 직접 모시지는 않았지만 간접적으로 여러 차례 뵙고 UN 사무총장 때 한 번 들어와서 저녁 식사를 한 번 같이 한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UN 사무총장에 나갈 때 인사를 드리러 가겠다고 했는데 몸이 불편하시다고 해서 인사를 못 드리고 간 일이 있었다"며 "전 전 대통령이 돌아가신 데 대해 제가 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의 여러 가지 공과에 대해선 역사가 평가를 계속 해줄 것"이라며 "특히 광주 민주항쟁 희생자들에 대한 사과라든지 이런 걸 할 기회를 놓친 것에 대해선 저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1월 9일 5.18 국립민주묘지에 가서 참배를 한 일이 있다"며 "그때 얼마나 많은 광주시민들이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해 희생을 했는가에 대해 경의를 표하고 참배를 했다. 전 전 대통령의 경우 명암이 많은 분, 특히 과오가 많은데 이러한 과오는 역사가 평가할 것이고 또 이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기 위해 우리가 많은 교훈을 받게 될 거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는 3당 대선후보들과 당대표가 모두 조문 계획이 없다고 밝히는 등 정치권의 싸늘한 반응에 대해 "그건 그 분들 판단이라 제가 말씀드릴 수 없다"며 "개인적으로 시민 한사람으로서, 전직 UN 사무총장으로서 한 시민으로서 조문을 온 것"이라고 말했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