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서울모빌리티쇼 25일 개막, 전기차 등 미래 친환경차 한 자리

기사등록 :2021-11-24 15:20

완성차 국산 3개·수입 6개 브랜드 참가
현대차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 국내 첫선
기아 2세대 니로 전기차 세계 최초 공개
독일차 중심 전기차, 포르쉐·마세라티 신차 전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1 서울모빌리티쇼'가 25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9~10홀에서 언론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개막하는 가운데,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등 친환경차가 한 자리에 모인다.

현대자동차는 국내 최초로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 등을 선보이고, 기아는 세계 최초로 2세대 니로를 공개한다. 수입차는 독일차 업체의 각양각색의 전기차 전시로 내년 친환경차 시장 공략을 예고하고 나섰다.

2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5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현대자동차가 도시형 CUV 콘셉트카 '엔듀로(ENDURO, HND-12)'와 쏘나타 PH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2015 서울모터쇼는 오는 4월 3일에서 12일까지 총 열흘간 열린다. <김학선 사진기자>

 ◆ 현대차·기아 23대 전시..현대모비스 '엠비전X' 전시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새로운 미래의 인사(Greetings From The New Future)'를 콘셉트로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하며 합작법인 미국 모셔널과 공동 개발한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이를 비롯해 아이오닉5, 프로페시 콘셉트카, 헤리티지 시리즈 포니, 벨로스터N ETCR, RE20e, 넥쏘 등 전동화 모델을 전시한다. 또 '로봇개'로 불리는 4족 보행 스팟 시연을 더불어 넥쏘 자율주행차, 키즈카 등 어린이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유니버스 모바일 오피스와 함께 경차 캐스퍼 포토존을 운영한다. 이번 전시회 전시 차종은 신차와 양산차 등 총 12대다.

기아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Sustainable Mobility Solution)' 콘셉트로 총 11대 차량을 전시한다. 세계 최초로 2세대 신형 니로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를 각각 공개한다. 또 판매 중인 EV6 등 친환경차와 카니발 등 양산차도 전시한다.

제네시스는 GV70 전동화 모델을 국내 처음으로 공개하는 가운데, ▲제네시스 콘셉트카 엑스(X) ▲GV60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등을 전시한다. 국내 완성차 중 한국지엠(GM), 르노삼성, 쌍용자동차는 이번 서울모빌리티쇼에 불참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기술 철학을 'M-Tech GALLERY'라는 주제로 소개할 예정이다. M은 모비스(Mobis)와 모빌리티(Mobility)라는 중의적 뜻을 담았다. 4인승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X, 미래차용 신개념 에어백, 바퀴가 좌우로 회전하는 e-코너 모듈 등을 전시한다.

이 가운데 e-코너 모듈은 자동차가 움직이는데 필요한 모든 기능(구동, 제동, 조향, 현가)을 융합시켜 하나의 바퀴모듈로 만들어진 제품로, 이번 전시회에서 혁신 기술을 주도한 기업에 시상하는 '서울모빌리티어워드' 본선에 진출하기도 했다.

[고양=뉴스핌] 정일구 기자 =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미국 로봇 전문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의 4족보행 로봇 '스팟(SPOT)'이 지난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시연되고 있다. 2020.12.18 mironj19@newspim.com

 ◆ 유럽 전기차 총출동..포르쉐·마세라티 신차도

수입차도 독일차 브랜드의 전기차 중심으로 신차를 선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전기차 모델만 전시한다.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럭셔리 세단 더 뉴 EQS를 포함한 2종의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것과 동시에 3종의 모델을 아시아 최초로 전시한다.

BMW그룹코리아는 최고급 전기차 iX를 비롯해 4-도어 그란 쿠페인 i4, 뉴 X3 기반 SUV 뉴 iX3 등 3종의 순수 전기차를 전시한다. 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745Le, BMW M을 대표하는 초고성능 스포츠 모델인 뉴 M3 컴페티션 세단 및 뉴 M4 컴페티션 컨버터블이 나올 예정이다.

미니(MINI)는 뉴 MINI 일렉트릭을 국내 첫 선을 보이는 한편,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뉴 MINI 5-도어 및 컨버터블과 프리미엄 소형 SAV MINI 컨트리맨, MINI JCW 클럽맨을 전시하기로 했다.

아우디코리아는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미래는 달라진다(Future is an attitude)'를 주제로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 중 ▲아우디 콘셉트카 ▲아우디 Q4 e-트론 ▲2세대 아우디 A3 세단 ▲아우디 Q2 의 부분변경 모델 등 총 4종은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모델이다.

내년 출시될 아우디 Q4 e-트론은 아우디가 처음 선보이는 준중형급 순수 전기 SUV로 지난 4월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공개됐다. WLTP 기준 최대 520km의 긴 주행 거리로 높은 일상적 실용성을 갖췄다. 또 내달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아우디 e-트론 GT과 아우디 RS e-트론 GT 등 전기차 전시를 통해 내년 수입 전기차 시장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포르쉐코리아는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며 911 GTS, 신형 마칸 GTS를 전시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로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를 공개한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하는 수입차 브랜드는 총 6개로, 일본차와 미국차 등 브랜드는 참가하지 않는다.

BMW iX [사진= BMW그룹 코리아]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