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종합] 윤석열·김종인, 만찬 협상 결렬...尹 "내일 金 빠진 선대위 인선 발표"

기사등록 :2021-11-24 21:14

金 "잡음 안 돼...사전 정비 후 출발하잔 것"
尹 "잘 되도록 돕겠지만 시간 더 갖자 해'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선대위 인선 조율을 위한 만찬 회동에서도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 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 합류 없이 오는 25일 선대위 총괄본부장급 인선을 최고위에서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밤 서울 종로구 인근의 음식점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만찬회동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21.11.24 leehs@newspim.com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 30분 경부터 8시 5분까지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윤 후보, 권성동 사무총장과 만찬 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특별히 결과라는 게 나올 수 없고 왜 내가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단 걸 후보한테 얘기했다"며 협상 결렬을 알렸다.

그는 "내가 별로 후보와 특별한 이견이 생겨서 하는 게 아니다"라면서도 "선대위라는 게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 없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지"라며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서 이러니 저러니 하는 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니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 출발하자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여부'에 대해선 "아직은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얘기는 안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총괄선대위원장을 안 하겠다는 건 아니냐'는 질문엔 답하지 않으며 여지를 남겼다. 

김 전 위원장이 자리를 뜨고 식당에서 나온 윤 후보는 "우리 김종인 박사께서 먼저 나오시면서 말씀하신 그 정도로 저도 말씀을 드릴 수 밖에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시간이 조금 필요한, 아까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선 불만 때문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사유에 대해서는 제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조금 어렵다"면서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4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21.11.24 leehs@newspim.com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 합류 없이 오는 26일 선대위 인선을 발표하냐'는 질문에 "어차피 뭐 예정이 된 거니까 내일 최고위에서 총괄본부장들은 발표를 좀 해야할 것 같다"며 "(김 전 위원장에게) 말씀은 제가 다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위원장과의 추가 회동 계획'에 대해선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하여튼 시간이 조금 필요하시고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그리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만찬 전에 비해 상황이 나아졌다고 보느냐'는 물음엔 헛웃음을 짓고는 "(질문은) 이 정도 하자"며 자리를 떴다.

정치권에선 윤 후보 측에서 갈등의 핵심이었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은 그대로 두고 후보 비서실을 없애는 방식의 절충안을 제시하면서 합의가 무산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권 의원은 이날 오전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아 20여분 간 회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 조정 가능성'에 대해 "그거는 이미 최고위에서 통과가 됐기 때문에 번복할 방법은 없다"면서 "그런 상태에서 총괄위원장으로 와주십사하는 부탁을 드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기자들과 만난 김 전 위원장은 '권 총장이 윤 후보 의지가 확고하다며 진두지휘 요청을 전달했는데 후보 의지를 어떻게 평가하냐'는 질문에 "난 그 의중이 뭔지 잘 모른다"며 헛웃음을 지은 바 있다.

이날 만찬 회동은 오후께 윤 후보의 제안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