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종합]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19만9000건…52년간 최소

기사등록 :2021-11-24 23:27

고용시장 개선 지속에 실업수당 청구 예상치 큰 폭 하회
3분기 GDP 성장률 2.0%→2.1%로 수정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69년 이후 최소치를 나타내면서 고용시장의 개선세를 확인했다. 3분기 경제성장률도 소폭 상향 조정됐다.

미 노동부는 24일(현지시간) 지난 20일까지 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만9000건으로 전주보다 7만1000건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69년 11월 중순 19만7000건을 기록한 이후 최소치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기대치는 26만 건이었다. 직전 주 수치는 2000건 상향 조정된 27만 건이었다.

변동성을 줄여 추세를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청구 건수는 25만2250건으로 직전 주보다 2만1000건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직전인 지난해 3월 중순 이후 최소치다.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추이.[차트=미 노동통계국]2021.11.24 mj72284@newspim.com

지난 13일까지 한 주간 실업수당 연속 청구 건수는 6만 건 줄어든 204만9000건으로 지난해 3월 중순 이후 가장 적었다.

연속 청구 건수의 4주 이동평균 수치는 211만7000건으로 한 주 전보다 4만7500건 줄어 지난해 3월 21일 주간 이후 최소치를 나타냈다.

미국의 고용시장은 코로나19 이후 재개방 속에서 개선세를 지속하고 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금리 인상의 조건으로 완전고용 달성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

이날 미 상무부는 별도의 보고서를 통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연율 2.1%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속보치 2.0%보다 소폭 상향 조정된 수치다.

다만 여전히 3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1년여 만에 가장 저조했다. 로이터 집계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3분기 경제성장률이 2.2%로 상향 조정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2분기 미국 경제는 6.7%의 성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지표 발표 후 국채 금리는 상승 폭을 늘렸다. 미국 동부시간 오전 9시 18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수익률은 전장보다 1.9bp(1bp=0.01%포인트) 상승한 1.684%까지 올랐다.

뉴욕 증시의 주가 선물은 하락 중이다. 다우 선물은 같은 시각 0.41% 하락한 3만5618.00을 기록했으며 S&P500지수 선물과 나스닥 선물은 각각 0.39%, 0.54%의 낙폭을 보이고 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장보다 0.31% 오른 96.79를 나타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